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김태석 의장 "'제주형 협치' 표류 단초 도정이 제공"
24일 도의회 376회 임시회 폐회사서 비난
'시설공단 조례' 상정 거부 이유도 설명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9.24. 16:3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이 제주도의 '의회의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태도가 의회와의 협력과 협의를 더욱 어렵게 하는 단초를 제공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시설공단 설립 조례' 상정 거부에 대해 "'대중교통 개편 정책'과 같은 상황이 반복되어서는 안되지 않겠느냐" 며 이유를 설명했다.

 김 의장은 24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76회 임시회 폐회사에서 "의회의 존재 이유가 지사께서 제출한 안건을 무조건적으로 상임위원회에 회부해 심사하도록 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 무조건적인 심사과정 진행과 의결이의회의 존재 이유는 아닌 것"이라며 시설공단 설립 조례를 소관 상임위원회에 회부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김 의장은 "시설공단은도민의 삶에 밀접한 영향을 주는교통, 주차, 환경시설을 관리하는 1000명 이상의 조직으로, 도민의 혈세가 대규모로 투입될 계획으로 이미 소관 상임위인 행정자치위원회의현안업무보고를 통해 시설공단에 내재된 문제에 대해 도민사회 내 공감대가 형성된 바 있다"고 말을 꺼냈다.

 김 의장은 "그렇다면 의장으로서 시설공단 설립의 단초가 되는조례 의결에 앞서 그간 지적된 문제점이 제대로 보완되고 있는지, 꼼꼼한 사전 확인이 필요하지 않겠느냐. 조례 심사 이전에 혈세가 투입되는 도민적 관심사가 높은 사안에 대해 그간 지적된 문제점이 보완되고 있는지 사전에 한 번 더 검토해보는 것은 도민의 뜻을 가늠하기 위한 충실한 준비를 해나가는 과정의 하나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제대로 실행되지 못한, 아주 가까운 사례가 있지 않나. 바로 '대중교통 개편 정책'"이라며 "대중교통 개편을 두고 의회는 도민의 혈세가 투입되는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할 것이라는 문제제기를 했지만 제주자치도는 '개선' 만을 약속한 채 강행했다. 1년이 지난 현재 1000억원 이상의 도민의 혈세 투입은 그대로인 반면, 도민의 발을 볼모로 한 준공영제 버스의 총파업 위기를 겪었으며, 90세의 모친에 대해 1억원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는 등 도덕적 해이를 확인했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어서는 안 되지 않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장은 "분명 시설공단 설립에 따른 도민의 혈세 투입 등우려사항을 도에 전달했으며, 그에 대한 답을 기다린다는 말씀을 전한 바 있는데 의장으로서 답을 받지 못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상정 이유를 정치적 의도나 심술로 치부하는 것은 오히려 스스로 '의회의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태도에 불과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러한 발언과 태도는 의회와의 협력과 협의를 더욱 어렵게 하는 단초를 제공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11대 의회와 민선7기가 '제주형 협치' 실현을 위해 합의한 상설정책협의회가 표류하고 있는 것 또한 이 때문"이라고 했다.

 김 의장은 "의제선정 단계부터 정치적 의도를 우려해 민감한 주제에 대해 회피전략으로 일관하기 때문에 단 한 차례도 상설정책협의회가 열리지 못한 것"이라며 "근본적인 원인이 따로 있음에도 불구하고 의회 내부의 조율 문제로 치부하기에 제대로 된 해결이 되지 않는 것이다. 의회는 행정시장 직선제, 제2공항 건설 문제 등정치적으로 예민하지만 도민의 뜻을 직시해야 할 모든 의제에 대해 정책협의를 진행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특별자치도의회] 2019년 행정사무감사 이렇게 … [월드뉴스] 스마트폰 과다 사용으로 색맹… 세계 첫…
제주도의회 2019 행정사무감사 돌입 "만시지탄" 원희룡, 조국 사퇴 관련 대통령 사과 요…
제주신항만 개발 탄력여부 첫 '시험대' 미세먼지는 잡고, 노인일자리 job go…
강창일 "금융범죄 숙주인 대포폰 강력 단속 필요" 제주도 2019년도 공채시험 합격자 등 29명 신규 임용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 15일부터 시작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 조국 장관 전격 사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