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내달 제주4·3 휴유장애 생존자 41명 심의 돌입
4·3중앙위 의료분과서…실무위서 의결 받은 80~90대
70년전 상흔 입증 어려워 심사 난항 예상 "행정력 집중"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9.19. 16:38: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70주년 제주43위령제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총과 칼 등의 부상을 안은 채 70여년을 힘겹게 지내온 제주4·3 휴유장애 생존자에 대한 정부의 결정 심의가 내달 시작된다.

19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10월 4일쯤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회의실에서 4·3중앙위원회(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위원회·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 의료지원및생활지원분과자문위원회가 열린다.

이날 분과위는 제주도 실무위원회(위원장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통해 의결된 41명에 대한 심사를 진행한다.

이들 41명은 제주도가 지난 한 해 동안 진행한 2만1392명(희생자 342명·유족 2만1050명) 중 4·3실무위 심사에서 의결된 4·3 휴유장애 생존자들이다.

심사의 관건은 70여년전 입은 상흔에 대한 의료적 입증이다. 수십년의 세월이 지난 만큼 4·3에 대한 휴유증 임을 인정받는 일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4·3중앙위가 지난 2002년부터 2017년까지 15년간 진행한 4·3휴유장애 생존자 234명을 심의에서 164명(70.1%)만 인정을 받았다. 가장 최근 심의였던 2017년에는 단 1명만 의결됐다.

하지만 이들은 4·3때 총상과 죽창, 칼, 고문 등에 의한 휴유장애를 얻은 80~90대 생존자다. 총알이 아직도 다리에 박혀 있는 피해자도 있으며, 휴유장애인 대부분 정신적·육체적 피해로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4·3 완전한 해결과 명예회복을 약속한 만큼 도민의 숙원을 해결할 수 있는 결과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이번 분과위에서 의결된 4·3 휴유장애 생존자는 4·3중앙위 소위원회와 국무총리 주재의 전체회의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빠르면 올해 내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4·3 휴유장애 심사는 다른 4·3 생존자·유족 심사와 달리 의료분과를 거쳐야 하는 등 까다롭다"며 "의료적으로 입증해야 할 부분이 많지만 행정력을 집중해 4·3 휴유장애인들의 명예회복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여성사제 허용하라”… 교황청 앞에… "해상풍력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정책 도민공감대 …
'재밋섬' 매입 추진 논의 본격화되나 제주특별법 이양 권한 미활용 여전
첨단 스마트기술에 제주 가치를 녹여 미래를 본다 만장굴 내부로 빗물 대규모 유입 원인 밝혀졌다
11월1일부터 한라산 탐방시간 단축된다 예산 국회 돌입..도, 국비 확보 발걸음 분주
한라산 단풍 이번 주말 '울긋불긋' 절정 예상 제주특별자치도 내년 살림살이 "빠듯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