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사우디 장관 "피해 시설 이달 말 완전 복구"
피격 인한 생산량 절반 회복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17일(현지시간) 시설 피격으로 줄어든 석유 생산을 절반 이상 회복했으며 이달 말까지는 복구를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사우디의 압둘아지즈 빈 살만 석유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이틀간,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테러리스트의 공격으로 손실된 생산의 절반 이상을 회복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압둘아지즈 장관은 또 석유 비축량을 끌어와 피격 전 공급 수준을 그럭저럭 회복할 수 있었고 이달 고객들에게 한 약속을 지킬 수 있다고 밝혔다.

압둘아지즈 장관은 석유 공급을 공습 이전 상태로 되돌릴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달과 다음 달 하루 평균 원유 생산량은 989만 배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석유 생산능력의 경우 이달 말까지 하루 1100만 배럴로 끌어 올리고, 오는 11월 말까지는 1200만 배럴을 가능하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추가 공격을 막기 위해 엄격한 조처를 할 필요가 있다며 사우디가 글로벌 석유 시장에서 믿을 수 있는 공급자의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원유 시설 정상화와 관련한 압둘아지즈 장관의 발언 후 국제유가는 이날 약 6% 하락하며 진정세를 보였다. 피습 후인 지난 16일에는 한때 20% 가량 폭등하기도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소송 처한 적극행정 공무원 최대 500만원 변호사비… 여성장애인 일하기 힘든 제주
JDC, ‘이음일자리 플러스’로 신중년의 인생 3모작 … 기계 수확 가능한 '아람콩' 확대·보급된다
제주 공공기관 채용 통합필기시험 실시 [월드뉴스] “여성사제 허용하라”… 교황청 앞에…
"해상풍력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정책 도민공감대 … '재밋섬' 매입 추진 논의 본격화되나
제주특별법 이양 권한 미활용 여전 첨단 스마트기술에 제주 가치를 녹여 미래를 본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