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일등 지방은행 넘어 일류 제주은행 도약"
서현주 은행장 '고객 중심 가치경영' 실현 약속
1969년 출범 창립 50주년… "디지털 전환 노력"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9.18. 17:40: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일등 지방은행을 넘어 일류 제주은행으로 도약, 제주의 밝은 미래를 제주도민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19일 창립 50주년을 맞는 제주은행의 제주도민과 함께 할 미래 100년을 향한 포부다.

18일 제주은행 본점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서현주 은행장은 "고객가치를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고객이 원하는 편리한 금융서비스를 신속하게 지원하는 '제주금융의 절대 강자'로 제주은행은 더 나아가 '누구나 거래하고 싶고 사랑받는 은행'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서현주 은행장은 '일류' 제주은행 도전을 위해 ▷제주를 기반으로 하는 지역밀착 영업력 강화와 확실한 체질 개선 ▷디지털 은행으로서의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노력 지속 ▷오피니언 리더와 여성인재 양성 확대를 통한 조직 활력도 제고 ▷즐거움과 자긍심이 있는 제주인 문화만들기를 표방했다. 디지털 전환과 관련, 무한한 성장 잠재력을 갖고 있는 '제주'라는 브랜드와 70만 도민을 넘어 연간 1400만 명에 이른 관광객, 그리고 시공간 제약이 없는 디지털을 잘 활용한다면 제주은행만의 차별화 방안을 만들 수 있다는 계산이다.

서현주 은행장은 "IMF 구제 금융기 등 시련을 극복한 제주은행 창립 50주년의 의미는 남다르다"며 "새로운 제주은행을 만들어 간다는 마음가짐으로 모든 제주인들의 하나 된 마음을 모아 더 높이 창도하는 100년 은행, 일등을 넘어 일류가 되는 제주은행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민과 지난 50년 간 동고동락한 제주은행은 1969년 금융을 통한 제주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첫 발을 내딛었다. 이후 IMF 파고를 넘어 2002년 신한금융그룹의 가족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선진 금융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도내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금융 지원 확대와 함께 제주사랑상품권·제주교통복지카드·제주지니 등 도민 편의 제공은 물론 지역상권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노인과 장애인 고객을 위한 따뜻한 금융실천도 빼놓을 수 없다. 이는 제주지역 경제의 버팀목이자 고객의 동반자로서 제주를 대표하는 제주은행 역사의 기록들이다.

경제 주요기사
청정 제주 화장품 중앙아시아 '안착' 저출산·고령화에 제주인구구조 급변
제주건설 경기 밑바닥… 민간 부문 반토막 제주 실물경제 관광수요 덕에 버틴다
호남지방통계청,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실시 고품질 제주흑우 증식위해 농가에 사료비 지원
부동산시장 소비심리 2개월 연속 상승 제주 미성년자 부동산 임대소득 전국 1위
9월 제주 취업자 작년보다 9000명 늘었다 제주 32평 아파트 분양가 4억 "억소리 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