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서단 신예에서 거목까지…제주서예문화축전
한국서가협회도지회 주최 9월 21~26일 도문예회관
한라서예전람회 수상작전·제주사찰 주련 모음전 등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9.18. 09:15: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18회 한라서예전람회 대상작.  

대상 수상자 이창기씨.

한국서가협회 제주도지회(회장 오태숙)가 주최하는 '2019제주서예문화축전'이 이달 21일부터 26일까지 제주도문예회관 1~3전시실 전관에서 열린다.

 이번 서예문화축전은 제18회 한라서예전람회 수상작 전시, 한국서예작가 만남전, 제주사찰의 주요 주련 모음전, 서예작품 영상전, 서예문화체험 부스전 등으로 꾸민다.

 한라서예전람회 입상작은 140여 점이다. 대상작에는 이창기(제주대 공과대학 행정실장)씨가 행초서로 쓴 '제강석'(홍유손 선생 시)이 뽑혔다. 서예의 기본기를 두루 갖춘 고졸 담백한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시상식은 첫날 오후 2시 2전시실에서 열린다.

 한국서예작가 만남전에는 한라서예전람회 출신 초대작가 작품 등 60여점을 선보인다. 관음사, 법성사, 월정사 등 제주사찰 주련 모음전에는 소암 현중화, 강암 송성용, 동강 조수호, 정일 대종사 등 지금은 고인이 된 서단 거목들의 작품이 나온다. 주련은 기둥이나 벽에 세로로 써 붙이는 글씨를 말한다.

 서예작품 영상전도 눈길을 모은다. 한라서예전람회 수상작, 한국서예 만남전 작품, 사찰 주요 주련들을 동영상으로 만들어 쓰는 서예에서 보는 서예로 나아가려는 노력을 보여준다. 관람객들이 붓글씨 체험 등을 할 수 있는 부스도 차린다.

 개막 행사는 첫날 오후 3시 1전시실에서 펼쳐진다. 문의 010-9571-7170.

문화 주요기사
제주 공공도서관 단계적 개방 일정 늦추나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 특정 단체 쏠림 심화
제주 장영주씨 돌하르방 스토리텔링 전자책 "왜 제주 자연을 그리는지 끊임없이 묻습니다"
지도 들고 제주책방 55곳 찾아 떠나요 서귀포 무병장수의 별 해설사 5기 30명 배출
제주 지역 사찰서 첫 윤달 사월초파일 봉축법… 김창열미술관, 사전예약제로 재개관
미뤄진 제주비엔날레 내년 개최로 '가닥' 제10대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에 이승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