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렌터카 교통사고 가장 많은 곳은?
한국교통안전공단 제주본부 '위험지도' 제작·배포
10곳 선정… 용담2동 공항 입구 교차로 가장 위험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9.16. 11:14: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 렌터카 교통사고가 끊이지 않으면서 급기야 '위험지도'까지 만들어졌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제주본부는 '렌터카 교통사고 위험지도' 3만부를 제작·배포했다고 16일 밝혔다.

 위험지도는 최근 3년간 렌터카 교통사고 사망지점 및 다발지점을 중심으로 위험지역 10곳을 선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구체적으로 보면 제주시 용담2동 공항 입구 교차로가 12건 발생·20명 부상으로 가장 위험한 곳으로 꼽혔다. 사고 유형은 신호위반이나 교차로 운행방법 위반으로 인한 차 대 차 충돌이다.

 이어 ▷제주시 일도1동 중앙사거리(12건·부상 12명) ▷제주시 조천읍 함덕우회도로(6건·부상 5명·사망 1명)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일주동로(4건·부상 24명) ▷제주시 구좌읍 평대리 일주동로(8건·부상 18명·사망 1명) ▷제주시 조천읍 남조로 교차로 에코랜드CC 인근(8건·부상 29명) ▷제주시 봉개동 번영로(4건·부상 5명·사망 2명) ▷제주시 애월읍 곽지해수욕장 인근 일주서로(6건·부상 11명·사망 1명) ▷서귀포시 서귀동 중앙로터리(18건·부상 28명) ▷서귀포시 대정읍 모슬포 하모중앙로(5건·부상 5명·사망 1명) 순이다.

 

김기응 제주본부장은 "위험지도 제작·배포가 렌터카 이용객들의 교통사고 심각성을 인지시켜, 실제 사고 감소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편 도내 교통사고는 2016년 4434건(사망 80명·부상 6885명), 2017년 4378건(사망 80명·부상 6602명), 2018년 4239건(사망 82명·부상 6611명)이다. 이 가운데 렌터카에 의한 교통사고는 2016년 526건(사망 7명·부상 947명), 2017년 521건(사망 7명·부상 879명), 2018년 513건(사망 6명·부상 905명)으로, 최근 3년 평균 교통사고 중 건수는 12%, 사망자는 8.3%, 부상자는 13.6%를 차지하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왜 쳐다봐"… 후배 폭행 30대 벌금형 라민우 불법 녹취록 유출·보도 항소심도 유죄
해경은 '부실수사'… 업체는 '안전불감증'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반려하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