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임성재, PGA 밀리터리 트리뷰트 3R 톱10 진입
강성훈 공동 35위.. 전년도 챔피언 케빈 나 공동 16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5. 10:33: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임성재.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왕 임성재(21)가 두 번째 시즌 첫 대회 셋째 날 톱10에 진입했다.

 임성재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파70·7천28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총상금 75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0타를 친 임성재는 2라운드 공동 15위에서 공동 9위로 순위를 6계단 끌어올렸다.

 3번 홀(파3)에서 보기를 친 임성재는 5번 홀(파4)에서 10m 거리 버디 퍼트를 넣으며 만회했다.

 7번 홀(파4)에서 또 보기가 나왔지만, 8번(파4)·9번 홀(파4) 연속 버디로 반등했다.

 후반 들어서는 12번 홀(파5)과 14번 홀(파4)·15번 홀(파3)에서 버디 행진을 벌이며 상승세를 탔다.

 17번 홀(파5)에서 티 샷을 물에 빠트리고 벌타를 받았지만 보기로 위기를 넘겼다.

 임성재는 단독 선두 호아킨 니만(칠레)과는 5타 차다.

 니만은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15언더파 195타를 기록하며 선두로 올라섰다.

 네이트 래슐리(미국), 리치 워런스키(미국), 로비 셸턴(미국)이 나란히 공동 2위(13언더파 197타)로 니만을 추격하고 있다.

 2라운드에서 11언더파 59타의 기염을 토하며 100위권 밖에서 5위로 뛰어올랐던 케빈 채플(미국)은 하루 만에 공동 29위(중간합계 7언더파 203타)로 하락했다.

 케빈은 허리 수술 이후 처음 출격한 대회에서 PGA 투어 역대 11번째 '60타 미만' 타수를 기록하며 반전 드라마를 썼지만, 3라운드에서는 버디 1개와 보기 4개를 합쳐 3오버파 73타로 흔들렸다.

 안병훈(28)은 12번 홀(파5)에서 이글을 잡는 등 1언더파 69타를 기록, 케빈과 나란히 공동 29위에 있다.

 작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재미 교포 케빈 나(36)는 2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8언더파 202타로 공동 16위를 달리고 있다.

 강성훈(32)은 공동 45위(5언더파 205타)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MLB 워싱턴, 창단 첫 월드시리즈 진출 임성재, 고향 제주서 2년 연속 PGA 신인상 트로피
'PGA 신인왕' 임성재 CJ컵 우들랜드·데이와 한조 ALCS 휴스턴, 양키스에 1패 후 2연승
키움 히어로즈 KS행 '1승 남았다' 이탈리아, 유로 2020 예선 8연승 질주
한국축구, 29년 만의 '평양 원정'서 0-0 무승부 PGA투어 우승후보 임성재 안방서 트로피 들어올릴…
호날두, '통산 700호골' 달성 전국장애인체전 개막… 제주 메달 행진 '순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한라에서 백두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