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가을 태풍 10월까지 한반도 접근 가능성
1951년 이후 9월에 태풍 2개 영향 준 해 8번
10월 한반도 접근한 해 5번..평균 3.1개 영향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5. 07:4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우리나라는 올해 이미 평년(1981∼2010년 평균)보다 많은 태풍의 영향을 받았지만 추가로 태풍이 더 올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은 총 15개로, 이 가운데 5개가 한국에 영향을 줬다. 가장 최근 온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달 6∼7일 기록적인 강풍으로 우리나라를 할퀴었다.

평년에 발생한 태풍은 25.6개로, 이 가운데 3.1개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쳤다.

1951년부터 작년까지 우리나라가 태풍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해는 1959년으로, 총 7개가 한반도에 상륙했거나 가까이 접근했다.

1976년에는 6개, 1961년 등 10개 연도에는 5개 태풍의 영향을 받았다.

기상청은 태풍이 올해 추가로 접근해올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평년 10월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은 0.1개"라며 "가능성이 크다고 볼 수는 없지만, 추석 이후에도 태풍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1951년부터 작년까지 우리나라가 9월에 태풍 2개(3개는 없음)의 영향을 받은 해는 8번이나 된다. 태풍이 10월에 한반도에 접근한 해는 총 5번(각 1개)이다.

11∼12월에도 태풍은 발생하지만 한반도 근처로 오지 못했다.

가을 태풍은 여름보다 더 위력적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문일주 제주대 교수는 "태풍이 발생하는 해역은 초가을에 수온이 가장 높아 에너지가 풍부하다"며 "여름철 한반도를 덮고 있던 북태평양 고기압은 가을이 되면서 동쪽으로 이동하는데, 태풍은 그 가장자리를 타고 빠른 속도로 우리나라로 올라올 수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이렇게 북상한 온난다습한 태풍은 성질이 다른 한반도의 찬 공기와 만나면서 폭우와 강풍을 동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미스터리 사망' 제주 명상수련원 원장 구속 '의료과실·성추행 논란' 제주의료원 왜 이러나
제주 사회복지시설장 근무기록 허위 작성 '의혹' 제주 도련1동 교차로 관광버스-승용차 충돌 11명 부…
[부음] 문성환 제주관광공사 면세사업단장 장인상 절대보전지역 '대섬' 무단 훼손 60대 집행유예
금지약물 투약 제주 퇴역경주마 식용 유통 '논란' 제주 서예가 현병찬 제41회 외솔상 수상
제주지방 오늘 밤까지 비.. 최고 60㎜ '왜 시신에 설탕물을' 제주 명상수련원 미스터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