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일본·중국, 월드컵 2차예선 첫승
'타가트 선발' 호주, 쿠웨이트 3-0 격파…이란도 홍콩 제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1. 08:39: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일본과 중국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예멘과 접전 끝에 비겼다.

 일본은 10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의 뚜완나YTC스타디움에서 열린 예선 F조 경기에서 미얀마를 2-0으로 꺾었다.

 전반 16분 나카지마 쇼야의 오른발 감아 차기 슛으로 리드를 잡은 일본은 26분 미나미노 다쿠미의 헤딩 추가 골을 더해 일찌감치 승리를 예약했다.

 2차 예선 첫 경기에서 승리를 따낸 일본(승점 3)은 타지키스탄(승점 6)에 이어 F조 2위에 올랐다. 타지키스탄은 일본보다 한 경기를 더 치렀다.

 A조의 중국은 몰디브에 5-0 대승을 거뒀다.

 전반 34분 우시의 골로 포문을 연 중국은 45분 우레이의 추가 골을 더해 2-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에도 중국의 공세는 매서웠다. 양쉬의 골로 격차를 더욱 벌린 후 브라질 태생의 귀화 선수 엘케손의 2골을 더해 5골 차 대승을 완성했다.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수원 삼성의 타가트가 속한 호주는 쿠웨이트를 3-0으로 물리쳤다.

 매슈 레키가 2골을 넣어 팀 승리를 이끌었고 애런 무이도 한 골을 보탰다.

 타가트는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68분간 그라운드를 누빈 후 후반 교체됐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예멘 원정에서 두 골씩을 주고받으며 접전 끝에 2-2로 비겼다.

 아시아 국가 중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가장 높은 이란(23위)은 홍콩을 2-0으로 잡았다.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우승을 차지했던 카타르는 인도와 0-0으로 비겼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올해를 빛낸 스포츠 스타 손흥민 3년연속 1위 안병훈·임성재 프레지던츠컵 첫날 승전고
키움, 메이저리그 출신 모터와 계약 손흥민 뮌헨전 결정적 1대1 찬스 '아쉽다'
린드블럼 메이저리그 복귀 콜, 9년 3억2천400만 달러에 양키스행
류현진 "다저스 직접적인 영입 제의 없었다" '모리뉴의 황태자' 손흥민 뮌헨전 나서나
'박항서 우승 매직' 베트남 전역 축제장 '황희찬 풀타임' 잘츠부르크 챔스 16강행 좌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