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의당 '데스노트' 판정 끝내고 '사법개혁 가자!'
"검찰 정치개입 심각하게 우려"…당내 의견 엇갈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8. 13:51:4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이후 사실상 적격 판단을 내린 정의당은 8일 사법개혁 힘 싣기에 나섰다.

 유상진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법개혁 의지에 대해 정의당도 공감하고, 만약 조 후보자를 임명한다면 그를 존중하고 같이 힘을 모아줄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사법개혁이 조 후보자를 통해서 가능할 것인지 여부는 문 정부가 더 깊이 있게 생각해서 판단할 부분"이라며 "대의적 차원에서 문 대통령의 임명을 존중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 관계자도 "조 후보자가 아니면 사법개혁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은 아니지만, 조 후보자를 매개로 사법개혁을 할 것이나 저지할 것이냐는 전투는 이미 시작됐다"고 밝혔다.

 특히 정의당은 검찰이 조 후보자와 관련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이고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기소 한데 대해 '정치 개입'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유 대변인은 "검찰 아니면 볼 수 없는 자료들이 청문회 상에서 돌고, 특히 부인을 소환 없이 기소한 부분은 검찰의 전횡이라고 볼 수 있다"며 "당은 심각하게 보고있다"고 말했다.

 한 관계자는 "검찰이 조 후보자로 상징되는 검찰 개혁이 안 되겠다 싶어서 낙마를 위해서 물심양면으로 한국당을 도와주는 형국으로 돌아갔다"며 "검찰개혁을 자초하려는 검찰과 한국당의 합작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다만 당 내부적으로는 조 후보자에 대한 지도부의 적격 판정을 놓고 이견이 지속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당장 정의당 페이스북의 당 입장 관련 글에는 "늦었지만, 정의당의 결정에 감사한다", "당명을 바꾸라" 등 상반된 댓글이 달렸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당 결정에 아쉬움을 토로하시는 분들도 있긴 하지만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며 "오히려 당의 이후 행보에 주목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앞서 심상정 대표는 전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정의당은 여러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겠다"며 조 후보자에 대한사실상 적격 입장을 밝혔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바른미래 '변혁', '단계적 탈당' 12월 창당 목표 정경심 재판부, 검찰에 "사건기록 못주는 이유대라"
검찰, '패스트트랙 수사' 국회방송 압수수색 검찰, '자본금 편법 충당 의혹' MBN 압수수색
윤석열 "靑 특별감찰관제, 효과 내기 어렵다" 김경수 "드루킹 작업목록, 과시라고 생각"
'백혜련안' vs '권은희안' 공수처法 '패스트트랙 대… 윤석열을 바라보는 시선 야 '지지' vs 여 '우려'
'국정농단·경영비리' 롯데 신동빈 집유 확정 올해 현금 유입 최고 지자체는 '제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