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임성재, 2018~2019PGA 투어 최다 언더파 1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7. 13:02: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2019시즌 강력한 신인상 후보로 꼽히는 임성재(21)가 지난 시즌 투어에서 가장 많은 언더파를 기록한 선수로 집계됐다.

PGA 투어는 7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2018-2019시즌 최고의 기록들'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지난 시즌 투어에서 나온 주요 기록을 되짚었다.

이에 따르면 임성재는 2018-2019시즌 총 184언더파를 기록해 이 부문 공동 2위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저스틴 토머스(미국)의 151타를 여유 있는 격차로 앞섰다.

임성재는 2018-2019시즌 35개 대회에 출전, 투어 선수들 가운데 가장 많은 대회를 뛰었으나 실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대회 출전 수가 많다고 해서 언더파 수도 함께 늘어나는 것은 아니다.

임성재는 지난 시즌 총 480개의 버디를 기록, 1980년 이후 시즌 최다 버디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을 세웠다.

2000년 스티브 플레시(미국)가 버디 493개를 기록했고, 2004년에는 비제이 싱(피지)이 484개의 버디로 시즌을 마쳤다.

임성재가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상을 받으면 1990년 제정된 PGA 투어 신인상 사상 최초의 아시아 국적 신인왕이 된다.

PGA 투어 신인상은 해당 시즌 15개 대회 이상에 출전한 투어 회원들의 투표로 정해진다. 투표는 7일 마감됐으며 PGA 투어 올해의 선수와 함께 수상자가 곧 발표될 예정이다.

임성재 외에 콜린 모리카와, 매슈 울프, 캐머런 챔프, 애덤 롱(이상 미국) 5명이 신인상 후보에 올라 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도쿄행 김경문호 선수선발 착수 아스널 유로파리그 극장골에 무너졌다
'2이닝 투구' 토론토 류현진 첫 등판 솔로포 허… 코로나19 여파 프로야구 시범경기 전면 취소
"류현진 28일 미네소타전 45개 투구 예정" '빠른 템포' 김광현의 비밀병기에 MLB도 놀랐다
맨시티 레알 마드리드에 역전승 8강 눈앞 'KK' 김광현 첫 MLB 선발 2이닝 퍼펙트 3K
KBO 코로나19 확산에 "시범경기 '취소' 여부 결정 마사회, 내달 12일까지 제주경마공원 등 운영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