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 변종 대마 밀반입하다 적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2. 09:28: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재현 CJ그룹 회장 아들 선호씨.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선호(29)씨가 해외에서 마약을 구매한 뒤 항공편으로 국내에 밀반입하려다 세관 당국에 적발됐다.

 인천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는 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이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씨는 미국에서 출발한 항공기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 수십 개를 항공화물로 숨긴 뒤 전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의 액상 대마 밀반입을 적발한 세관 당국은 그의 신병을 검찰에 인계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씨에 대한 간이 소변 검사에서도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이씨를 귀가 조처한 상태"라며 "수사와 관련한 구체적 사항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했다. 이씨는 최근까지 CJ제일제당에서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했다. [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유시민 "검찰 의도 갖고 수사..윤 총장 해임할때 아… '주미대사 내정' 이수혁 사퇴 비례대표 정은혜 승계
김녕·월정 지질트레일 만끽하는 외국인 관광객 구좌중앙초 복구나선 제주자치도교육청
[포토] 강풍에 날아가버린 지붕 한혜진, MBC '나 혼자 산다' 금주 복귀
[포토] 제주드림타워와 번개 "위장약 복용환자, '잔탁' 확인하고 대체약 재처방 …
김포 요양병원 화재…1명 사망·19명 부상 130명 입원 김포 요양병원 화재 2명 사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