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 변종 대마 밀반입하다 적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2. 09:28: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재현 CJ그룹 회장 아들 선호씨.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선호(29)씨가 해외에서 마약을 구매한 뒤 항공편으로 국내에 밀반입하려다 세관 당국에 적발됐다.

 인천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는 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이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씨는 미국에서 출발한 항공기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 수십 개를 항공화물로 숨긴 뒤 전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의 액상 대마 밀반입을 적발한 세관 당국은 그의 신병을 검찰에 인계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씨에 대한 간이 소변 검사에서도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이씨를 귀가 조처한 상태"라며 "수사와 관련한 구체적 사항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했다. 이씨는 최근까지 CJ제일제당에서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했다. [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미래통합당 이현재·민경욱 공천 배제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총 확진자 840명
안철수 "국민의당 총선 비례공천만 한다" 안철수계 김수민·김삼화·신용현 통합당 입당
'대구만 1314명' 코로나19 확진 2천명 넘었다 대검 "방역당국 조직적 방해·조사거부 땐 구속…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총 1766명.. 오늘 505명 증… 헌재 "4촌 혈족에 상속 4순위 부여 민법 합헌"
코로나19 환자 절반이상 신천지 연관 내일부터 약국·우체국 등에 마스크 매일 350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