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 막바지
제주도세계유산본부, 오는 28일 4차년도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8.25. 10:20: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산천연보호구역에 체계적 기초자료를 확보해 장기적 보존·활용 방안 수립의 학술적 토대를 마련하고자 진행되고 있는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 용역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연구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오는 28일 오후 3시 한라수목원 생태학습관 시청각실에서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 4차년도 용역 중간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중간 보고회에서는 4차년에 걸쳐 진행 중인 한라산천연보호구역 항공라이다 자료를 비롯해 현재까지 연구 진행과정과 종합 최종보고서 추진상황 등이 보고될 예정이다.

 항공라이다는 지형도 제작과 표고자료 취득을 위해 지상의 점(빌딩, 나무 등)과 항공탑재 센서 간의 거리를 빛, 레이저 광선을 발사, 그 반사와 흡수를 이용해 좌표를 측정하는 장치다.

 올해 4차 년도 학술조사 용역은 지난 3월에 시작해 오는 11월 중순까지 9개월 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추진됐던 지형·지질, 동식물 기초조사를 비롯해 이미 구축되고 수치화된 지형자료와 과거 항공사진 자료 비교를 통한 지형침식 변화, 식생변화, 한라산 고지대 일사량 특성 등 다양한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특히 2016년 백록담, 2017년 물장오리, 2018년 사라오름에 이어 올해에는 논고악 산정호수 퇴적층을 시추·채취해 퇴적물 입도 및 구성광물 분석, 퇴적물 지화학적 분석, 퇴적물 연대 측정, 퇴적물 내 생물흔적 등 다양한 연구를 실시하게 된다. 조사를 통해 얻어진 자료는 백록담, 물장오리, 사라오름 퇴적물 내의 자료들과도 서로 비교 연구된다.

 고길림 세계유산본부장은 "한라산천연보호구역 연구의 토대가 되는 수치화된 지형자료를 구축하고 다방면의 기초자료를 확보해 한라산의 미래가치를 확보할 수 있는 장기적 대응 방안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학술조사는 문화재청 지원으로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추진되는 사업이다.

 세계유산본부는 지난 3개년에 걸친 조사 및 시추를 통해 백록담의 형성시기를 최초로 밝혔으며, 백두산에만 분포하는 코멘다이트 암석을 한라산 일대에서 최초로 확인한 바 있다.

 또 한라산 동릉부 탐방로 인근 낙석위험 지대를 사전에 인지하고, 위험요인이 제거될 수 있도록 조치해 탐방안전에 기여하는 성과를 거뒀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4.3 총선 이슈로 재점화 조짐 [월드뉴스] 반크, ‘인종차별’ 비판 포스터 제…
20일 제2공항 갈등해소 용역 추진 상황 설명회 원희룡 "설중송탄 마음으로 中유학생 돕겠다"
양길현 "도민향토기업 통해 한라산 케이블카 … 제주도, 청소년 프로그램 지원 사업 공모
김효 "제주 해양레포츠센터 설립" 고대지 예비후보 "중문오일시장 관광형시장으…
양병우 예비후보 "알뜨르비행장부지 지역환원 … 제주 전통시장 활성화 위해 상품권 사용 늘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