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쓰레기 대란' 한 숨 돌렸다
봉개동주민대책위-원 지사 반입 여부 놓고 면담
행정·주민 참여 TF팀 가동으로 문제 해결 예정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8.21. 20:27: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1일 제주시 봉개동 쓰레기 매립장을 방문한 원희룡 지사. 강희만기자

제주시 봉개동 쓰레기매립장에 음식물 쓰레기 반입 등이 당분간 허용된다.

봉개동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1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환경자원순환센 내 주민대책위 사무실에서 비공개 면담을 갖고 음식물쓰레기 반입 차단을 오는 10월 31일까지 유보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양측은 행정과 주민들이 참여하는 TF팀을 가동해 지금까지 발생한 문제들을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

 TF팀은 봉개동 주민들의 요구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실행에 옮길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맡는다.

 원 지사는 이날 본격적인 협상에 앞서 모두 발언을 통해 "그동안 봉개동 주민들이 제주도 전체의 여러가지 생활폐기물들을 받아서 많은 고통을 감수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주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노력을 했으나 다양한 문제로 못 지키게 된 점은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주민들과 얘기를 나누면서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며, 도지사로서 모든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김재호 위원장은 "지금 봉개동 쓰레기 매립장 현 실정이 너무 고통스럽고 행정이 쓰레기 처리 의지가 있는 지도 의심스럽다"며 "의지가 부족해 이러한 사태가 생긴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오는 10월 31일까지 유예기간을 두고 쓰레기 반입을 허용할 예정이며 도, 행정시와 함께 테스크포스를 구성해 주민들의 요구사항과 협약사항을 추가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봉개동 주민들의 쓰레기 매립장 입구 봉쇄에 따른 쓰레기 대란 우려는 당분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주민대책위는 지난 19일 오전 제주시 환경시설관리소 입구에서 집회를 열고 "1992년 봉개동 쓰레기매립장이 조성된 이후 3차례나 연장 운영에 합의했음에도 제주도가 또다시 사용 연장을 바라고 있다"며 쓰레기 매립장 원천 폐쇄를 선언하면서 갈등이 빚어졌다.

 이에 앞서 주민대책위원회는 지난 19일 새벽부터 쓰레기매립장내로 음식물 쓰레기 반입을 봉쇄했으나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원 지사와의 면담을 전제조건으로 쓰레기 반입을 한시적으로 허용키로 결정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1인당 평균 고액체납액, 제주가 7400만원으로 1위 제주형 친환경 도로포장 방식 도입된다
제주시 원도심 혁신창업 거점 'W360' 탄생 서민 주거지원 연·월세 저금리 자금대출 출시
원희룡 “잇단 태풍 피해 신속한 복구체계 가동해… 제주 돼지고기 24일부터 타 시도 반출 전면 금지
대왕자바리 수정란에 이어 치어 생산 성공 제주도 2019년 하반기 시설직렬 10명 추가 채용 공고
도지사-국회의원 제주현안 해법 모색 [월드뉴스] 美 남성, 바닷물속 프러포즈 도중 익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