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벌써 10주기… 제주서 故 김대중 추모 물결
17일 제주 신산공원 4·3해원방사탑서 추도식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18. 12:29: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故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제주에서도 추모 물결이 이어졌다.

 사단법인 제주김대중기념사업회(이사장 박희수)는 17일 제주시 신산공원 4·3해원방사탑에서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기 제주도민 추도식'을 개최했다.

 이날 추도식에서는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정과 오영훈·위성곤 국회의원,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전성태 제주도 행정부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묵념, 연혁보고, 추도사, 분향과 헌화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또 행사장에는 생전 김대중 대통령의 모습을 담은 사진들이 전시되기도 했다.

 추도사에 나선 박희수 이사장은 "김대중 대통령이 떠난 지 10년이 된 올해는 남북의 평화와 민족의 자주권이 외세에 의해 도전받고 있다. 아시아의 패권을 다시 꿈꾸는 일본 아베정부의 무역도발을 온 국민이 힘을 모아 물리치고 있다"며 "김대중 대통령의 지혜와 용기가 지금 우리에게 너무 아쉽다. 항구적인 남북평화만이 미래를 보장할 수 있다는 뜻을 받들어 다시 한번 평화의 길에 나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전성태 부지사는 원희룡 도지사의 추도문을 대독하면서 "김대중 대통령이 평생 걸었던 평화와 인권의 정신을 기억하고 되새기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며 "제주4·3이 평화와 인권의 보편적 가치로 승화되는 것은 물론 김대중 대통령이 염원했던 한반도 평화의 여정에 제주가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사회 주요기사
세월호 구조 부실 의혹 제주해경청장 기소 민원 해결 대가 돈 받은 민간단체 회장 법정구…
용머리 인근 해안가서 백골 시신 발견 제주4·3 수형 행불인 341명 무더기 재심 청구
제주해경 강풍에 좌초된 선박 인양 눈폭탄 쏟아 붓고 제주 대설특보 해제
제주 구좌읍 제재소 화재 인명피해 없어 강풍에 어선 해상에 떠밀려 좌초
제주 애조로 주행하던 1t 트럭서 화재 제주 전역 대설특보 산간도로 빙판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