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 관심군·자살시도 학생 증가 '비상'
정서행동특성검사 결과 위험도↑
도교육청, 생명존중 캠페인 추진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8.14. 16:06: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학생 중 주의가 필요한 관심군 학생 비율과 자살위험척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자 교육청이 취약시기인 학기 초를 맞아 대대적인 예방 활동을 전개한다.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2019 초·중·고 정서행동특성검사 결과 관심군 학생은 1418명으로 전체 학생(2만6372명)의 5.4%로 나타났다. 정서행동특성검사는 초등학교 1학년과 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해마다 실시하고 있다.

 정서행동특성검사 중 중학생·고등학생의 자살위험척도는 359명으로 전체의 2.8%를 차지했으며, 특히 중학교 여학생의 경우 158명으로 5.2%까지 치솟았다. 더구나 도교육청 학생건강증진추진단(학생건강증진센터)이 설립돼 현황을 파악하기 시작한 2015년 9월 이후 3년 반 동안 스스로 목숨을 끊는 학생이 1명도 없었지만 올해 들어서는 4명이나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교육청은 2학기 개학을 맞아 8월 14일부터 9월 30일까지 초·중·고등학교 학생 및 학부모, 교직원을 대상으로 생명존중 실천 캠페인 활동을 전개한다.

 교육청은 우선 '하루에 세번 마음으로 안아주세요'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학교와 가정에서 함께 실천할 수 있는 생명존중 '토닥토닥 혼(아래아)디거념' 캠페인을 진행할 방침이다. 관심군 및 자살시도 학생이 증가함에 따라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학교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도 관심을 갖고 함께 보살피고, 응원하고, 공감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함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기 초와 시험 전, 수능 전후 등 취약시기에 학교 특성에 맞게 캠페인을 추진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며 "학생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마음건강 증진을 위한 예방적인 개입 차원의 생명존중 교육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대 4차산업혁명 문제해결력 프로그램 운영 정부 노동정책과 제주 노사관계 거버넌스 과제는?
"폐교 관리 문제 되풀이… 특단 대책 세워야" 제주형 자율학교 6곳 새롭게 선정
제주 서부중학교 설립 부지 확보 '산 넘어 산' 바뀐 '교원지위법' 시행… 교권침해 감소 효과 낼까
제주시교육지원청, 행복교육 학부모교실 운영 "도교육청 엘리트 체육인 양성 정책 후퇴"
'급식·돌봄 대란' 피했지만 불씨 여전 교육감 취임 1주년 여론조사 '도마 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