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도 숲 면적 100년동안 3배 늘었다
국립산림과학원 100년전 고지도와 현재 비교분석
주민들이 보호한 노거수 현재 숲 형성 직간접 기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3. 11:20: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성읍 민속촌 내 노거수.

지난 100년 동안 제주도 숲 면적은 3배가량 늘었으며, 100년 전 노거수(老巨樹)의 40%가 현재의 숲을 형성하는데 직·간접적으로 기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일제 강점기 수탈과 난방 연료 및 목재로의 끊임없는 이용 압력에도 제주도민들이 노거수를 소중히 보호해 온 결과로 풀이된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제주 숲의 역사를 기록하고 보존 방향을 마련하기 위해 100여년 전인 1918년 제작된 고지도 '조선임야분포도'(朝鮮林野分布圖)를 활용해숲의 역사와 노거수 분포 특성에 관한 연구를 했다.

 고지도 기록에 따르면 100년 전 제주도에는 1천13그루의 노거수가 있었고, 주로 해발 600m 이하의 저지대 민가 주변을 포함한 섬 곳곳에 분포했다.

 제주시에 584그루(57.7%), 서귀포시에는 429그루(42.3%)가 분포했으며, 성산읍(199그루), 구좌읍(129그루), 제주시(118그루), 애월읍(115그루) 등에 많은 노거수가존재했다.

 고지도와 현재의 제주 숲 지도를 비교·분석한 결과 제주도의 숲 면적은 271.2㎢에서 784.2㎢로 3배 가까이 늘었고, 노거수 중 40.0%에 해당하는 405그루가 숲의 중심부에 자리 잡고 있었다.

 이 나무들이 오늘날 제주 숲의 형성과 발달에 기여하고, 씨앗을 공급해준 중요한 어미나무 역할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조사에 참여한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최병기 박사는 "오늘날 제주의 숲이 잘 보존돼온 것은 마을 인근과 주변의 노거수만큼은 지키고자 노력해온 제주도민의 오랜 수고와 헌신의 결과"라며 "앞으로 노거수와 산림의 연관성에 관한 추가적인 정밀연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지역 올 봄 황사 발생 평년보다 적을 듯 대한항공 제주-포항 항공노선 한달간 운항 중…
주택도시보증공사 제주시 미분양관리지역 제… 오영훈 "코로나19 여파 자영업-관광업계 챙기겠…
제주지역 우체국마다 마스크 구매 '장사진' 제주지방 주말 오전까지 비 날씨
춘추항공 제주-상하이 노선 운항 재개 제주지방 오늘 오후부터 비 날씨
제주 신천지 교인 중 유증상자 36명 모두 '음성' '코로나19 심각' 제주 찾는 관광객 60% 급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