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태풍 영향 제주국제관악제 야외 공연 장소 변경
제주시 산지천 북수구광장 교류연주회 광양초 강당으로 바꿔
서귀포 대평리 해녀 관악제, 천지연폭포 공연장도 장소 변경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8.11. 12:10: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11일 제주국제관악제 야외 공연 장소가 일부 바뀐다.

제주국제관악제 조직위원회는 이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오후 3시 우리동네관악제 장소를 제주시 한림읍 협재리 돌빛나 예술학교 야외공연장에서 돌빛나 예술학교 강당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오후 7시30분 제주시 산지천 북수구광장에서 개최하려던 교류연주회는 광양초등학교 강당으로 장소를 바꿨다. 오후 2시30분 문예회관 대극장 관악단 연주회는 대만 쉬페이중학교 공연이 추가됐다.

오후 7시30분 서귀포시 안덕면 대평리 난드르해녀공연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해녀와함께하는 관악제'는 난드르공연장 인근 펜션(서귀포시 안덕면 난드르로 56)으로 바꿨다. 오후 8시 서귀포천지연폭포야외공연장은 서귀포고등학교 강당(천지관)으로 장소를 변경 공지했다.

반면 오후 8시 제주시 탑동 해변공연장 공연은 예정대로 진행한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달리도서관 2월 부끄럼북클럽 제주 아이들 자존감 높여줄 이런 무대 어때요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흉물 신세 덕수리 민속… 제주 미술관에 각별한, 작별한, 특별한 그날들
서귀포문화원 '서귀포문화' 23호 발간 새봄보다 먼저 온 제주 들꽃의 속삭임
서귀포 무병장수의 별 해설사 키운다 돌빛나돌담보전회 '돌담 수업' 참가자 모집
제주청하문학회 세 번째 작품집 발간 제주 양재봉 수필가 '삭이고 삼키며' 쓴 작품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