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공무원 위장해 강도행각 중국인 집유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25. 14:18: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불법체류자 단속 공무원으로 위장해 동포 중국인에게 돈을 빼앗은 30대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정봉기 부장판사)는 특수강도와 근로기준법 위반, 특수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중국인 리모(34)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리씨는 지난해 5월부터 7월 18일 사이 중국 SNS인 큐큐(QQ)를 이용해 "무비자로 제주에 입국한 뒤 다른지역으로 이동해 취업을 시켜줄 수 있다"는 취지의 광고를 게시했다.

 이를 본 중국인 A씨는 중국 상해 푸동공항에서 항공편을 타고 같은해 7월 19일 제주에 도착했다. 하지만 리씨는 공범 3명을 불법체류자 단속 공무원으로 위장시켜 제주에 도착한 A씨에게 수갑을 채우고, 중국돈 3만2500위안(한화 540만원 상당)을 빼앗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 밖에도 리씨는 지난 2016년 10월 29일부터 12월 21일까지 충북 충주시 모 공동주택 공사현장에서 근로자를 고용하는 과정에서 중국인 4명에게 1586만원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도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은 계획적·조직적으로 이뤄져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다만 피고인이 한국에서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노모와 두 자녀를 부양하고 있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돈만 받고 잠적' 제주서 마스크 사기 범죄 기… 제주서 십수억대 분양사기 시행사 대표 중형
제주서 마스크 판매사기 중국인 구속 제주 미서훈 독립운동가 4명 서훈 신청
전 남편 살해 고유정 1심 판결 불복 항소 제주 우체국 18곳 오늘부터 마스크 판매
제주119 하루 4~5건꼴 코로나19로 출동 은행 ATM기서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
"국토부의 제2공항 거짓 업무보고 규탄" 제주해경 대성호·창진호 사고 수사 마무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