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가장 더운 '대서' 맞아 제주도 본격 무더위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23. 16:53: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3일 "더위 때문에 염소뿔도 녹는다"는 대서(大暑)를 맞은 가운데 제주에도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

 기상청은 "오는 25일까지는 제주 북동부를 중심으로 푄현상과 강한 일사에 의해 낮 최고기온이 31℃ 내외로 높게 오르겠다"며 "밤 사이에도 기온이 떨어지지 않아 무더운 곳이 있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예보했다. 푄현상은 따뜻하고 습한 남풍류가 한라산을 넘어갈 때 풍하측인 북부지역에 기온이 더 오르는 현상을 말한다.

 23일에도 최고기온 30℃ 이상을 기록한 지역이 제주공항 31.9℃, 오등 31.6℃, 선흘 30.3℃, 구좌 31.2℃, 성산수산 30.6℃ 등으로 북동부에 더위가 집중됐다.

 반면 25일까지 남동부와 중산간 이상의 산지에는 짙은 안개가 끼어 가시거리가 짧은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겠다.

 한편 해상에는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9~13㎧로 강하게 불고, 물결도 1.5~2.5m로 높게 일겠다.

사회 주요기사
9살 어린이, 제주대병원에 손편지·마스크 전달 누범기간 절도·음주 뺑소니 실형
해원방사탑제 "명예회복의 길… 아직도 요원" 민주노총 제주 "고병수·강은주 후보 지지"
"도민의견수렴 통한 제주 제2공항 갈등해결 지… 제주 소방공무원 수백명 수당 34억원 반환 처지
70대 고사리 채취객 실종 신고 10시간만에 발견 제주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 94명 정규직 전환
서귀포 태흥리 인근 해상서 모터보트 좌초...8… 복어 먹은 선원 2명 중 1명 사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