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왕조 시대’ 재현하는 SK… 2·5위는 치열
키움·두산 2위 싸움… 롯데·한화 충격적인 몰락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순위 조기 양극화에 지난해 대비 관중 7% 감소

지난해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챔피언 SK 와이번스가 '왕조 시대' 재현을 향한 칠부 능선을 넘었다.

SK는 17일 현재 64승 1무 30패를 거둬 2위 그룹을 7.5∼8경기 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했다. SK는 시즌 50승, 60승을 차례로 먼저 밟아 한국시리즈 직행 확률을 78.6%로 끌어올렸다.

지난해 정규리그 2위로 한국시리즈에 오른 SK는 두산 베어스를 꺾고 2010년 이래 8년 만이자 통산 4번째로 축배를 들었다.

우승의 기쁨을 누렸지만, 두산보다 무려 14.5경기나 뒤져 정규리그 2위에 머문 점이 마음에 걸렸다.

그래서 올해엔 정규리그부터 독주를 예고했고, 3강으로 평가받은 키움과 두산을 여유 있게 따돌려 목표를 차근차근 이뤄가는 중이다.

5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에 도전하는 두산은 전반기에만 34년 만에 15승을 채운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과 새 외국인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의 맹타로 2위를 달리다 전반기 막판 3위로 밀렸다. 지난해 다승왕 세스 후랭코프의 부진과 전반적인 타선의 침체로 SK의 벽을 넘지 못했다.

2위 키움은 막강한 화력과 짜임새 있는 마운드, 교체 선수들의 맹활약에 힘입어후반기 두산과 치열한 2위 다툼을 예고했다. 투타 균형이 잘 잡혀 한국시리즈 준우승에 머문 2014년 이래 5년 만에 대권에 도전할 시기가 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젊은 선수들의 체력을 아껴주면서도 순위를 조금씩 올린 키움은 후반기 안우진,이승호, 서건창 등 부상에서 돌아오는 선수들을 모두 투입해 선두 SK를 맹추격할 참이다.

LG 트윈스는 '내려갈 팀은 내려간다'는 악몽을 딛고 4위를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롯데 자이언츠와 한화 이글스의 동반 추락은 전반기를 강타한 또 다른 화제였다.

롯데는 '원 팀 자이언츠'로 새롭게 출발했지만, 선발과 불펜의 연쇄 붕괴, 투타엇박자를 극복하지 못하고 최하위로 떨어졌다. 한 때 kt wiz, 삼성 라이온즈, KIA 타이거즈, 한화 이글스 등과 5강 경쟁을 벌이기도 했으나 5월 22일 10위로 내려간 이래 한 번도 반등하지 못했다.

6위를 지키던 한화도 외국인 선수의 부진과 공수 난맥이 겹쳐 6월 18일 9위로 강등된 뒤 제자리만 맴돌았다. 두 팀은 노경은(미계약), 이용규(항명) 등 베테랑 선수들과의 문제로 시즌 초반부터 골치를 앓았던 터라 순위 추락과 함께 팬들의 비난 강도도 거셌다.

5강과 5약으로 일찌감치 순위가 갈린 탓에 프로야구 관중은 작년과 비교해 7% 감소했다. 작년 7월 22일까지 544만8491명의 관중이 야구장을 찾았지만, 올해엔 472경기를 치른 17일까지 누적관중은 508만4203명에 그쳤다. KBO 사무국은 포스트시즌 막차 탑승권이 걸린 5위 싸움이 후반기 흥행에 도움 주기를 희망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Utd, 25일 서울전 홈경기서 이벤트 월드컵 예선 앞둔 벤투호 '새 얼굴 발탁?'
두산·키움·LG 동반 포스트시즌 진출하나 MLB닷컴 "류현진, FA 시장도 흔들 것"
심장 수술 노수광, SK와이번스의 심장이 되다 우뚝 선 커쇼, 쿠팩스 넘어 새 역사
벤투호, 월드컵 본선 준비 '킥오프' 박성현·쭈타누깐·톰프슨 한 조
'JDC 유나이티드' 축구아카데미 창단 제주 초등씨름 학산배대회 전국 3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