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검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논란 '무혐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8. 14:41:4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과정 특혜'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부정 청탁은 없었다고 결론 내렸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18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혐의없음' 처분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피 처장이 손 의원으로부터 부정 청탁을 받고 그에 따른 직무를 수행했다고 볼 만한 자료가 없어 혐의없음 처분했다"고 밝혔다.

 또한 청탁 의혹이 불거졌던 손 의원에 대해서는 "손 의원에 대해서는 형사처벌 여부를 판단하지 않았다"며 "설령 청탁 행위가 있었다 하더라도 형사처벌 대상이 아니어서 검찰이 판단할 사항이 아니다"고 밝혔다.

 손 의원의 부친 손용우 선생은 1940년 서울에서 일제의 패전을 선전하다 체포돼징역 1년 6개월을 받았으나 광복 후 조선공산당에서 활동한 이력 때문에 보훈심사에서 6차례 탈락했다. 이후 작년 7번째 신청 만에 독립유공자로 선정됐다.

 그러나 7번째 신청을 앞둔 시점에 손 의원이 피 처장을 의원실에서 만난 사실이드러나면서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보훈처는 "개선된 독립유공자 포상 심사기준에 따라 정상적으로 유공자 선정이 진행됐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해왔다.

 검찰도 보훈처가 보훈 처리 지침에 따라 직권으로 손 의원 부친의 유공자 선정 재심사를 진행한 것으로 결론지었다.

 검찰은 다만 임성현 국가보훈처 전 보훈예우국장은 국회 답변자료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가 있다며 '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임 전 국장은 손 의원 오빠의 전화 신청을 계기로 손 의원 부친의 유공자 선정 재심사를 진행했다는 취지의 허위 국회 답변 자료를 제출한 혐의를 받는다.

 임 전 국장은 검찰 조사에서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144명 추가' 코로나19 확진 총 977명·사망 10명 '코로나19 확산' 초중고 개학 다시 연기되나
코로나19 전국 '동시다발 소규모 집단감염 확산 대구 찾은 문 대통령 "확산 반드시 막아야"
검찰 '나경원 자녀 입시비리' 의혹 본격 증거 … 정부 코로나19 '총력전' 선포 전방위 대응
'잇단 이탈' 국민의당 창당하자마자 '흔들' 코로나19 타격 에어서울, 한달간 모든 노선 운…
국내 코로나19 신규환자 60명.. 총 893명 당정청 "마스크 생산량 50% 지자체 등 통해 공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