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태풍 다나스 제주 관통… 해경 비상근무 돌입
경비함정 동원 원거리 조업어선 피항 유도
중국어선에 대해선 목포항으로 대피 통보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18. 10:02: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제주에 직접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18일 오전 3시 현재 타이완 타이페이 남쪽 약 540㎞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92hpa로 최대풍속 초속 23m, 강풍반경 230㎞의 소형급 태풍으로 시간당 18km의 속도로 북상 중이다. 오는 20일 새벽 제주를 직접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제주해경은 정박선박과 항포구, 해안가 순찰을 강화하고 제주도 등 유관기관에도 해수욕장과 연안해역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통보했다.

 또 5000t급 경비함정을 급파해 서귀포 남쪽 원거리 해역에서 조업하는 어선 130여척의 피항을 유도하는 한편 주변 통항선박을 대상으로 안전항해를 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특히 조업 중이거나 항해 중인 중국어선에 대해서는 제주 화순항이 태풍 위험지역에 포함돼 목포항 등 안전지역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중국 상해수구중심에 통보했다.

 여인태 제주해경청장은 "태풍이 제주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므로 해양종사자들은 태풍에 대비해 선박에 대한 사전 점검을 실시하고 먼바다 조업을 삼가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십수억대 분양사기 시행사 대표 중형 제주서 마스크 판매사기 중국인 구속
제주 미서훈 독립운동가 4명 서훈 신청 전 남편 살해 고유정 1심 판결 불복 항소
제주 우체국 18곳 오늘부터 마스크 판매 제주119 하루 4~5건꼴 코로나19로 출동
은행 ATM기서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 "국토부의 제2공항 거짓 업무보고 규탄"
제주해경 대성호·창진호 사고 수사 마무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코로나19' 지원 특별모금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