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인도네시아 발리 인근 규모 5.7 지진
주민·관광객 상당수 대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인도네시아 발리섬 인근 해상에서 16일(현지시간) 오전 8시 18분쯤 규모 5.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진앙은 발리 누사두아에서 83㎞ 정도 남서쪽으로 떨어진 지점이며 진원의 깊이는 91.6㎞이다.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 이후 규모 2.5∼3.2의 여진이 7차례 발생했다.

화산과 지진(Volcanoes&Earthquake) 앱에는 1600여명이 지진을 느꼈다고 신고 창을 눌렀다. 발리와 자바섬 동부의 주민, 관광객들은 이 앱에 "사람들이 건물 밖으로 뛰어나갔다", "큰 트럭이 집 옆을 지나가는 것처럼 벽과 지붕이 흔들렸다", "30초 정도 강한 흔들림을 느꼈다"는 등의 글을 게시했다.

한국인 관광객도 트위터에 '발리에 와서 아침을 지진으로 깨네'라는 글을 올렸고, 영사콜센터로 전화해 "무슨 일이 발생했느냐"고 묻기도 했다.

지진 발생 직후 학교와 병원, 호텔에서 대규모 대피 소동이 벌어졌다는 소식도 SNS를 통해 전해졌다.

이날 지진으로 발리의 힌두교 사원과 10여개의 초등학교 담벼락 등이 부서지고, 자바섬 동부의 주택과 이슬람사원이 파손됐으나 인명 피해가 보고되지는 않았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도 한국 교민과 관광객의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지상중계 / 한라일보·제민일보·JIBS 언론3사 … [쟁점] 제2공항 입장차에 날선 공방
[쟁점] 해상운송비 접근 방식 놓고 이견 [선택2020] 초반 기선제압 승부수… 각 진영 총…
4·3특별법 개정 국회 발목 서로 '네 탓' [선택2020] 강은주, 거로사거리서 첫 '선거운동'
통합당 제주선대위 "4·3특별법 제주 1호 법안 … 민주당 제주도당 "4·3특별법 개정안 반드시 통…
'힘 있는 후보' 송재호 "4·3특별법 국정과제 완… '준비된 후보' 장성철 "장기권력독점 끝낼 기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