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연동119센터 현장 실습을 마치며
김도영 수습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7.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연동119센터에 처음 실습을 갔을 때는 모든 것이 신기하고 실감이 나지 않았다. "잘 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과 동시에 응급처치 방법, 장비 등 학교에서 이론적으로만 배운 부분들을 실제 환자에게 적용 한다는 생각에 긴장도 됐다. 한 편으로는 나에게 주어진 4주 동안 많은 것을 배우고 경험을 해보자는 마음이 교차했다.

한번은 의식변화가 있는 환자였는데 보호자들이 슬퍼하는 모습을 보니 나도 같이 슬퍼지는 것 같았다. 하지만 구급대원은 능숙한 처치능력 이외에도 자신의 감정을 다스려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마음을 가다듬었다. 그리고 환자의 혈압을 직접 측정해보았는데 매우 긴장됐다. 혈압 하나 측정한 것 뿐이지만 내가 처음으로 환자를 평가했다는 점에서 뿌듯함을 느낄 수 있었다.

반면 허무했던 출동도 있었는데 단순히 집에 데려다 달라며 구급차를 악용하는 신고들이었다. 구급차는 응급환자를 처치하고 병원으로 신속하게 이송하기 위한 수단이지만 구급차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아 안타까웠다.

가장 기억에 남은 출동은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였는데, 현장에 도착해보니 구급대 도착 전에 보호자가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여 다행히 호흡이 돌아와 있었다. 심정지 상황에서 구급대 도착 전 목격자에 의한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깨달았으며 앞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야겠다고 생각했다.

실습은 벌써 마지막 주가 되었다. 서툴고 모르는 것도 많았지만 반장님들께서 잘 알려주시고 몰랐던 장비와 약물의 이름과 사용법을 알게되어 정말 좋은 경험을 했다.

4주 동안 소방공무원이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한 발짝 앞으로 향했다. 실습에서 배운 것을 바탕으로 더 공부해서 나의 꿈을 꼭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김수윤 제주한라대학교 응급구조과>

오피니언 주요기사
[정찬식의 목요담론] 체육계 변화와 혁신의 바람 [열린마당] 골목상권에서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강종우의 한라시론] 쓰레기 버리는 남자 [열린마당] ‘백익무해’ 탄소포인트제
[주간 재테크 핫 이슈] DPS 증가하는 종목통한 배당… [신윤경의 건강&생활] 인공지능의 시대, 인간다움을…
[열린마당] 안전신문고에 2분만 투자해 보세요 [부희식의 하루를 시작하며] 만추(晩秋)의 단상
[열린마당] 기초질서 지키기 1년, 어디까지 왔을까 [열린마당] 소방차 길터주기 다 함께 실천해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