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걸음마 뗀 여자수구, 역사적인 ‘첫 골’
강호 러시아 상대 1-30 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감격의 첫 골'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경다슬이 대회 첫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걸음마를 뗀 한국 여자수구가 두번째 경기에서 역사적인 첫 골을 뽑아냈다.

한국은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러시아에 1-30(0-7 0-9 0-8 1-6)으로 졌다.

사상 첫 공식경기였던 지난 헝가리와의 1차전에서 세계선수권 0-64로 대패했던 여자수구팀은 2차전에서도 완패했다. 하지만 두 번째 경기만에 대회 목표였던 '한 골'을 만들어내며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러시아는 2016 리우올림픽과 2017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서 모두 동메달을 차지한 강팀이다. 지난 5월 결성돼 6월부터 연습을 시작한 한국에는 벅찬 상대였다.

결과는 큰 점수 차 패배였지만, 1차전과 비교하면 공·수 양면에서 경기력은 훨씬 나았다.

4쿼터 중반, 마침내 고대하던 '첫 골'이 터졌다. 경기 종료 4분 16초를 남겨두고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경다슬은 강력한 슈팅으로 러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 여자수구 공식경기 사상 첫 골이었다.

경기는 1-30으로 마무리됐다. 대패였지만, 대회 목표였던 값진 '한 골'을 수확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코로나19 여파 프로야구 시범경기 전면 취소 "류현진 28일 미네소타전 45개 투구 예정"
'빠른 템포' 김광현의 비밀병기에 MLB도 놀랐다 맨시티 레알 마드리드에 역전승 8강 눈앞
'KK' 김광현 첫 MLB 선발 2이닝 퍼펙트 3K KBO 코로나19 확산에 "시범경기 '취소' 여부 결정
마사회, 내달 12일까지 제주경마공원 등 운영 … 마요르카 기성용 "라리가 잔류가 우선"
뮌헨, 첼시 3-0 완파 UCL 8강 '성큼' 'KK' 김광현 27일 말린스전 선발 등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