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커쇼도 5실점…다저스, 쿠어스필드서 2연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30. 15:03: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클레이턴 커쇼(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도 '투수들의 무덤' 쿠어스필드에서 힘을 쓰지 못했다.

 미국프로야구(MLB) 다저스가 콜로라도 로키스에 두 경기 연속 졌다.

 다저스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와의 방문 경기에서 3-5로 패했다.

 다저스 선발 투수 커쇼는 7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한 안타 7개를 맞고 5실점(4자책점) 해 패배를 안았다.

 메이저리그 최강으로 평가받는 다저스 선발진은 이번 콜로라도와의 4연전 중 3경기에서 쿠어스필드의 위력을 실감했다.

 12-8로 이긴 28일 경기에서 다저스 선발 워커 뷸러는 5⅔이닝 동안 안타 13개를맞고 7실점 했다.

 29일 경기에선 류현진(32)이 4이닝 동안 홈런 3개를 합쳐 안타 9개를 맞고 7실점 해 69일 만에 시즌 2패째를 당했다.

 이번 등판 전까지 평균자책점 2점대 후반이던 뷸러와 1점대 초반의 류현진은 쿠어스필드에 최적화 한 콜로라도 타선에 평소보다 훨씬 많은 점수를 줬다.

 평균자책점 3.07이던 커쇼도 집중타를 피하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커쇼는 1-0으로 앞선 3회 말 2사 2루에서 찰리 블랙먼에게 우중월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또 3-2로 앞선 6회 말에는 연속 4안타를 맞고 3점을 줬다.

 1사 후 2루수 맥스 먼시의 실책으로 위기를 맞이한 커쇼는 라이멜 타피아에게 안타를 내준 뒤 놀런 에러나도에게 동점 중전 적시타를 맞았다.

 이언 데스먼드의 내야 안타로 만루에 직면한 커쇼는 마크 레이놀즈에게 역전 2타점 우전 적시타를 헌납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2020KBO리그 이대호 연봉킹-평균 연봉 1위 NC '뒷심 부족' 제주 강성훈 아쉬운 공동 2위
20승 박인비, LPGA 상금·올해의 선수 1위 손흥민 '멀티골·결승골·극장골' 터졌다
제주Utd 2020시즌 선수단 배번 공개 제주마 ‘오라스타’ 4연승 질주
박인비, LPGA 투어 '통산 20승 고지' 달성 제주 강성훈 PGA 제네시스인비테이셔널 3R 8위
'호주오픈 3R 단독선두' 박인비 'LPGA 20승' 보인… 류현진 토론토 캠프에 김병곤 코치 합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