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중앙정부 지원 '고립무원' 봉착
지난달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서 최종 탈락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는 부산시 선정 고시
스마트시티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특구도 배제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9. 06.13. 17:04: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가 블록체인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리빙랩 개념의 도시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국가 예산 지원이 이뤄지는 관련 사업에서 줄줄이 탈락하면서 추진 동력을 상실하고 있다.

 제주도는 사물인터넷(IoT)데이터(교통·와이파이·기상센서 등)를 빅데이터 플랫폼에 수집·저장해 도민·기업·단체 등 다양한 커뮤니티에서 활용될 수 있는 스마트 시티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 고품질 데이터의 자체 생산과 개방을 통한 지능형 데이터 허브센터를 통합, 운영하고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확장해 일자리 창출과 기업유치로 활용할 예정이다.

 하지만 정부의 예산지원이 이뤄지는 스마트시티 관련 사업에서 배제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3월 국토교통부의 2019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응모했으나 지난달 광주광역시, 경기도 부천시, 수원시, 경남 창원시, 대전광역시, 인천광역시 등 총 6곳이 선정됐고 제주도는 탈락했다. 챌린지 사업은 지자체·민간기업·대학 등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적용한 스마트 솔루션 및 서비스를 발굴해 도시에서 발생하는 교통, 환경, 안전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지자체·시민의 수요와 함께 민간기업의 적극적인 참여와 투자로 스마트시티의 새로운 비즈니스 수익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6곳의 지자체에는 사업계획 수립, 대표 솔루션 실증비용 등으로 각 각 국비 15억 원과 전문가 컨설팅이 지원되며, 내년에는 우수 지자체 1~2곳을 선정해 솔루션 확산을 위한 본 사업 비용이 지원될 예정이다.

 또 국토부는 13일 부산광역시를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로 고시했다. 부산시에는 앞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도시의 지속 가능한 경제발전을 위한 혁신산업 클러스터가 성공적으로 조성되도록 제도적인 지원 등이 이뤄진다.

 특히 스마트시티 운영의 핵심은 데이터이며, 블록체인은 데이터의 소유권을 확립하고 신뢰성을 보장하기 때문에 스마트시티의 핵심 기술이지만 제주 블록체인 특구 조성은 지난 4월 중소벤처기업부의 우선 협상대상에서 탈락한 상태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자체의 특구 보완계획과 관계 부처 협의 등을 거쳐 오는 7월까지 지역특구를 지정할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해서는 국비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 국비지원은 대부분 공모사업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며 "앞으로 국비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경관위원회, 우도 해중전망대 조성사업 '유… '제주화산섬,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추사 김정희 예술세계 글로벌 콘텐츠화 협력" 4.3수형인 보상 판결...정부 '4.3 희생자 배.보상' 여…
제주도 행정시장 직선제 난관 봉착 제주 하수찌꺼기 도외 반출…땜질처방에 불신 자초
민주당제주도당 "4·3 완전해결에 더욱 노력할 것" 제주도의회 4·3특위 "4·3 생존수형인 형사보상 결정…
원희룡 지사 공약 '해녀의 전당' 건립사업 난항 제주 수도권 기업 투자·유치 속도 붙을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