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형량 줄이려 거짓진술" 피살 전남편 유족 분통
4일 입장문 발표.. 치밀한 범죄 계획 엄벌 촉구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6.04. 13:55: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4일 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한 피의자.

4일 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한 피의자.

제주에서 전 남편인 강모(36)씨를 살해해 유기한 혐의로 고모(36·여)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강씨의 유족들이 엄벌을 촉구하는 취지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4일 강씨의 유족들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살아 돌아 올 것이라 믿었지만 이제는 시신을 수습할 수 있을지 걱정해야 되는 상황"이라며 "유족들은 이러한 결과에 숨을 쉬는 것 조차 고통"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강씨는 아들을 보고자 가정소송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고씨의 재혼 사실을 확인했다"며 "혹시 아들이 양부에게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지 않을까 염려해 재판 속행을 요구해 드디어 아들을 볼 수 있게 됐는데, 그날이 바로 범행이 일어난 5월 25일"이라고 밝혔다.

 유족들은 "고씨는 치밀하게 범죄를 계획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강씨가 잠적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살해한 후 강씨의 핸드폰을 조작해 누명까지 씌우려 했다"며 "무엇보다 용서할 수 없는 것은 형량을 낮추기 위해 망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거짓진술을 경찰에 하고 있다"며 고씨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사회 주요기사
문화재청 "해송 서식환경 개선사업 추진" 제주한라대학, 도내 첫 '교수노조' 출범
제주시 탑동 산책로 시설물 관리 손놨나 여제자 성추행 전 대학교 교수 징역형
"대책·소통 없는 비자림로 공사 강행 규탄" 부처님 봉축행사 화재 예방 특별경계
조천읍 선흘리 농업용 트랙터에서 화재 '성착취 영상물에 성폭행' 제2의 '조주빈' 검거
[1보] '성착취 영상물에 성폭행' 제2의 '조주빈' … 강동화·강문원·황금신씨 한라리더스 대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