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10대 지적장애 여성 성폭행 50대 징역 6년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5.15. 11:30: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같은 마을에 거주하는 10대 지적장애 여성을 성폭행한 5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정봉기 부장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장애인 강간)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무면허운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3)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와 함께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등에 5년간 취업제한을 명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13일 오후 4시52분쯤 서귀포시 소재 자신의 집 주변을 지나던 지적장애 2급인 B(19·여)씨를 집으로 데려온 뒤 흉기로 협박해 성폭행 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A씨는 같은해 8월 29일 오후 3시30분쯤 서귀포시에서 무면허 상태로 약 2㎞ 구간을 혈중알코올농도 0.269%로 운전대를 잡은 혐의도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B씨가 지적능력이 낮은 장애인이라는 사정을 잘 알고 있었음에도 오히려 집으로 유인한 다음 흉기로 협박해 강간하는 등 자신의 성적 욕구 해소대상으로 이용했다는 점에서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피고인은 피해자로부터 전혀 용서받지 못했고, 피해회복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차귀도 해상서 어선 화재 인명 피해 없어 제주경실련 고태식·권영호·장성욱 공동대표 …
서귀포 간부 공무원이 코로나19 문서 유출 제주해경 이틀새 추자도 응급환자 2명 긴급이…
용감한 이웃들 소화기로 대형화재 막아 제주 들불축제·왕벚꽃축제 결국 취소
제주도, 코로나 양성자 공문서 유출 의혹 고발 제주 코로나 2번째 양성자 공문서 유출 의혹
'코로나19 확진' 도민사회 불안 병원 방문객 '급… 제주경찰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방역 강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