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인민망 뉴스
中 상하이, ‘5G’ 상용화 초읽기
인민망 한국어판 기자 kr@people.cn
입력 : 2019. 04.02. 13:52: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상하이시 훙커우(虹口)구에서 중국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망이 구축돼 상용화 초읽기에 들어갔다.

지난달 30일 오전 ‘쌍 기가비트 이더넷(GbE) 제1구(區)’ 개통식이 상하이시 훙커우구에서 열려 개통된 5G 휴대전화로 영상통화가 이뤄졌다. 상하이시는 중국 최초 5G 모바일 사용 도시에 이름을 올렸다.

상하이시 훙커우구 전 지역은 5G 기지국 228곳이 들어서면서 기가비트 이더넷 고정 광대역 네트워크와 5G 네트워크 보급을 마친 상황이다. 훙커우구는 최초로 고정 광대역 네트워크와 모바일 네트워크가 기가비트 이더넷을 실현한 지역이 됐다.

올해 상하이시는 차세대 정보 기초 인프라 핵심 능력 구축을 비롯해 5G 네트워크 지원 및 응용 영역 확대에 박차를 가하면서 5G 네트워크 구축 선행구와 혁신응용시범구, 산업집중구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상하이시는 연내 5G 기지국 1만 곳 돌파를 목표로 5G 구축 응용시험구와 응용연구개발혁신기지, 5G 응용시범전시장을 세운다는 계획을 밝혔다. [인민망]

인민망 뉴스 주요기사
中 국가해양박물관 5월 1일부터 시범운영 中 상하이, ‘5G’ 상용화 초읽기
中 축구협회, 2023년 아시안컵 유치전 돌입 中 상무부, 1~2월 수출입 규모 766조원 돌파
세계로 뻗는 강주아오대교의 ‘중국표준’ 中 생태환경부, 심각한 대기오염 유발 3대 원인 발…
중국 온라인 교육 이용자 수 2억 명 돌파 외상투자법, 중국 대외개방 새로운 수준으로 도약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마트 경기장’ 선보인다 중국, 6년간 8000만 명 빈곤탈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