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주 지난해 '무승행진 악몽' 재현 우려
4R 울산 현대에 1-2 패… 올 시즌 2무2패 11위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3.31. 12:31: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3월 한달간 이뤄진 4경기에서 첫 승을 기록하지 못한 채 4월을 맞는다. 2무2패(승점 2·11위)로 지난해 후반기 '무승행진의 악몽'이 재현되지 않느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제주는 지난 2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4라운드에서 울산 현대를 맞아 선전했지만 1-2로 아쉽게 졌다. 이창민이 전반 27분 만회골을 넣으며 제주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2골을 기록 중이다.

제주는 이로써 3월 치러진 4경기에서 단 1승을 챙기지 못하면서 무승행진의 늪에 빠졌다. 앞서 지난해 제주는 후반기 15경기 연속 무승(8무7패)이라는 불명예를 안은 바 있다.

때문에 제주는 4~5월 경기의 결과가 매우 중요하다. 제주는 오는 3일 올 시즌 K리그1에 입성한 성남FC와 격돌한다. 이후 7일 포항 스틸러스전에 이어 13일 제주종합경기장에서 전북 현대를 맞아 첫 홈경기를 치른다. 잔디 교체사업으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첫 경기는 5월 말로 미뤄진 상태다.

지난해 말 '감독 교체설'로 홍역을 치렀던 조성환 감독으로서도 남은 경기들을 어떻게 풀어가야할 지 깊은 고민에 빠졌다. 감독 계약기간이 2019년까지기 때문이다.

스포츠 주요기사
'손흥민 시즌 첫 도움' 토트넘, 레스터시티에 1-2 역… '골폭풍' 제주Utd 꼴찌 탈출 성공
MLB 애틀랜타, 2년 연속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우승 최지만, 개인 첫 MLB 한 시즌 100안타 달성
류현진, 23일 콜로라도전 등판으로 변경 양키스, 7년 만에 AL 동부지구 우승
중국 히딩크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 해임 어르신 생활체육대회 성료… “스포츠로 활력”
여자배구, 카메룬 완파 월드컵 2승 한국축구, AFC U-16 예선 10-0 대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