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기득권 양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결단하라"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13일 도민의방서 기자회견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2.13. 11:29: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은 13일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은 "표심(득표율)과 의석수를 최대한 일치시킬 수 있는 선거제도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며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장 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은 13일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에서 국민이 투표한 결과, 즉 표심과 득표율이 의석수에 최대한 반영되는 국회를 만들자. 그래야만 국회가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와 권리를 대변할 수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장 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은 "현행 소선거구제하에서 표심(득표율)은 의석수와 크게 불일치한다"며 대표적인 사례로 6·13 제주도 지방선거 때 정당 득표율과 도의회 의석수를 들었다. 더불어민주당의 정당득표율은 54.3%인 반면 전체 의석비율은 38석 중 29석(지역구 25석· 비례대표 4석)을 차지, 76.3%다. 반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득표율보다 의석비율이 낮았다. 정당득표율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각각 18.1%, 7.5%였지만 전체 의석비율은 모두 5.3%에 그쳤다.

 장 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은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오영훈·강창일 의원이 도의원 정수 조정을 둘러싸고 보여준 무책임한 행태는 다시 거론하고 싶지는 않다"면서 "선거법 개정을 다룰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강창일·오영훈·위성곤 제주지역 국회의원 등에게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에 적극 나서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4·3희생자유족회, 28일 국회 앞 결의대회 개최 민갑룡 청장 "강정마을 인권침해 입장 밝히겠다"
제주특별자치도 특별법 개정안 국회 상임위 통과 '세계자연유산' 한라산국립공원 대표 생물은?
제주도, 먹는 물 관련 영업장 일제 점검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대비 사전감시체계 강화
제주도, 소나무재선충병 3차 항공방제 실시 제주 올해도 사유곶자왈 50ha 매입 나선다
[월드뉴스] 노트르담 대성당 시계 복제품 발견 제주형 치매관리체계 구축.... 연구사업 본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