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감귤마라톤은 1년 농사 수확하는 자리"
2018 제주감귤국제마라톤 빛낸 단체 참가자들
하귀일초 새학기때 시작한 '아사달' 성과 확인
5㎞→10㎞… '누적 마라톤' 효과 톡톡 위미중
자유롭고 유연한 軍문화 홍보… 제주대 ROTC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11.11. 16:54: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하귀일초등학교는 11일 제주시 조천운동장에서 '2018 제주감귤국제마라톤대회'에 학생 28명과 교사 13명을 포함한 총 41명이 참가했다. 강희만기자

11일 제주시 조천운동장에서 '2018 제주감귤국제마라톤대회'가 개최된 가운데 특별한 단체 참가자들이 대회에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하귀일초등학교는 이날 학생 28명과 교사 13명을 포함한 총 41명이 참가했다.

 하귀일초등학교에게는 이번 대회가 '1년 농사'를 수확하는 자리다. 새학기부터 '아사달(아침사랑달리기)'이라는 학교특색활동을 실시해 참가를 희망한 5~6학년 학생들이 감귤마라톤을 목표로 운동장을 수 없이 뛰었기 때문이다.

 윤정애 하귀일초등학교 교장은 "학생들의 체력 부진과 비만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사달 활동을 기획하게 됐다"며 "이번 대회에서 모든 학생들이 5㎞ 코스를 완주했고, 이를 통해 성취감과 인내심 등 자신을 단련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탁구선수가 되고 싶은 이진영 하귀일초등학교 6학년 학생은 "처음 달리기 시작 했을 때보다 기록이 조금씩 향상되면서 달리는 재미를 알게 됐다"며 "체력이 좋아 지다 보니 탁구를 칠 때도 도움이 많이 된다. 중학교에 진학해서도 달리기는 계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위미중학교.

이날 서귀포시 위미중학교에서도 학생 66명을 비롯해 총 73명이 출전해 주목을 받았다.

 2016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3번째 참가인 위미중은 '누적 마라톤'이라는 이름의 학생활동을 통해 운동장 한 바퀴당 도장 하나를 찍어주고 학년이 끝날 때까지 마라톤 풀 코스인 42.195㎞를 완주하면 인증서와 상품권 등을 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조승균 위미중 교장은 "지난해 5㎞에서 올해부터는 10㎞에 모든 학생이 도전할 만큼 기량이 향상됐다"며 "이와 함께 학생들이 꾸준히 달리기를 하면서 체력증진은 물론 학습능력도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제주대학교 ROTC 후보생 30명도 대회에 참가해 "군대 문화는 딱딱하다"라는 편견을 넘어 ROTC의 자유롭고 유연한 조직 문화를 홍보했다.

사회 주요기사
삼형제 이어 삼부녀까지… '우리는 경찰집안' 제주시 도련1동서 승용차와 관광버스 충돌
이도2동 옷가게 화재… 2600여만원 재산피해 "제주에 두 개의 공항 필요없다"
형무소서 겪은 여순항쟁… 제주4·3수형인 '감격' 제주 명상수련원 사망… 50대 원장 구속
"우리는 제주도민 학살 명령을 거부한다" 절대보전지역 '대섬' 훼손 일당 집행유예
제주4·3이 낳은 또 다른 비극의 현실은? 50대 시신 발견된 수련원 관계자 구속영장 신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