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주연고 현대제철 '신궁' 역사 새로 쓴다
세계타이·대회 신기록 작성 메달 14개 수확 중
최용희 '2관왕'… 오진혁·김태윤 '금과녁' 명중
전북 익산=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8. 10.15. 16:55: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를 연고한 현대제철 양궁단(이하 현대제철)이 제99회 전국체전에서 메달을 싹쓸이하며 화제다. 리커브 왼쪽부터 오진혁, 한재엽, 이승신, 구본찬.

제주를 연고한 현대제철 양궁단(이하 현대제철)이 제99회 전국체전 남자 일반부 양궁에서 메달을 '독식'하며 화제다. 최근 3년간 계속 평균 3개를 따웠던 터라 이번 '폭풍 메달'은 그야말로 제주체육 역사상 체전의 진기록으로 남을 전망이다.

현대제철은 지난 12일 전북에서 개막한 전국체전에서 대회 4일째 메달 14개(금 4·은 4·동 6)를 합작하며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세계타이기록과 대회신기록을 작성하며 종횡무진하고 있는 가운데 15일 리커브 70m와 컴파운드 70m에서도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추가 메달이 기대된다.

장영술 감독은 많은 메달을 딸 수 있었던 원동력에 대해 "선수들 스스로가 (팔렘방)아시안게임을 마치고 쉼없이 곧바로 합숙하며 전국체전을 준비하는 성실함을 보였던 열정의 결과인 것 같다"며 "지역 연고 팀으로서 제주양궁 활성화는 물론 꿈나무 육성에 큰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제주를 연고한 현대제철 양궁단(이하 현대제철)이 제99회 전국체전에서 메달을 싹쓸이하며 화제다. 컴파운드 왼쪽부터 최용희, 김종호, 홍성호, 김태윤.

최용희는 13일 전북양궁장에서 열린 컴파운드 70m와 14일 30m를 석권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특히 30m에서 2위를 차지한 동료 김종호와 세계 타이기록(360점)을 세우며 날선 공격력을 선보였다. 리커브 90m에서 양궁 첫 메달을 적중한 맏형 오진혁은 한국양궁 국가대표 5회 발탁이라는 명실상부한 베테랑으로서의 진가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김태윤도 컴파운드 50m에서 대회신기록(355점)을 작성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출전선수는 리커브 오진혁, 한재엽, 이승신, 구본찬과 컴파운드 최용희, 김종호, 홍성호, 김태윤 등이다.

한편 제주연고 현대백화점 양궁단도 메달 3개(은 1·동 2) 쏘며 제주도선수단의 메달 80개 목표에 힘을 보태고 있다.

스포츠 주요기사
FIFA U-20 월드컵 24일 새벽 '개막 팡파르' ‘깜짝메달’ 기대… 목표달성 여부 ‘열쇠’
구자철, 내달 제주유소년 축구 꿈나무 만난다 LG 뒷문 정찬헌·임지섭 이번주 합류
읍면 맞춤형 생활지도자 배치사업 효과 톡톡 렛츠런파크 제주 '황금보리' 포토존 운영
골든스테이트 4연승 챔프전 진출 추신수 2경기 연속 '멀티히트 맹활약'
K리그2 대전, 고종수 감독 경질 제주사위 구자철, 아우크스 떠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