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블록체인기술 활용해 개인 간 탄소배출권 거래 활성화"
20일 열린 '탄소배출권과 블록체인 연계 그린이노베이션'포럼서
시장 내 탄소배출권 거래량 국내 할당 배출권의 5% 미만 불과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9.20. 17:36: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탄소배출권 거래를 활성화하는 방안으로 일반 시민들이 생활속에서 저감한 탄소를 스마트그리드 기술을 통해 데이터화하고 블록체인으로 저장, 거래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김명현 미래에셋 멀티에셋자산운용팀장은 20일 오후 메종글래드제주 크리스탈홀에서 열린 '탄소배출권과 블록체인 연계 그린이노베이션'포럼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제시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각 기업체는 할당받은 탄소배출권 내에서 온실가스를 배출해야 하며, 여유분 또는 부족분을 한국거래소 및 장외거래를 통해 거래할 수 있다. 그럼에도 지난 2015~2016년 장내 탄소배출권 거래량은 국내 할당 배출권 5억3206만t의 5% 미만에 그쳤다. 이는 기업들이 할당배출권(KAU)을 최대한 보유하려 한데다 외부사업 인증 등을 통해 확보한 상쇄배출권(KCU)을 정부에 제출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김 팀장은 탄소배출권 거래를 활성화하는 방안 중 하나로 에너지를 생산·저장·변환·사용하는 에너지 밸류 체인내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개인 및 일반사업자도 탄소배출권 거래시장에 참여토록 하는 안을 제시했다.

 개인 및 일반사업자가 전기차, 태양광발전 등을 통해 줄인 탄소배출량을 스마트그리드 기술을 통해 블록체인에 저장하게 되면, 개인들이 저감한 탄소배출량을 펀딩화해 탄소거래인증기관으로 등록된 '그린 블록체인 거래소'와 탄소배출권 거래소인 한국거래소에서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김 팀장은 블록체인 기술이 거래기록 수정이 어렵고 보존성이 높아 거래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일 수 있다고 봤다.

 김 팀장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신뢰성 있게 측정 수집된 탄소저감활동을 상쇄배출권으로 전환하고 이를 판매하게 된다면 탄소배출량 감소는 물론 수익 재분배로 시민복지가 향상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노영구 체인스아카데미 대표의 '블록체인과 일자리', 김대영 제이엔유 그룹회장은의 '싸이클린플랫폼'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경찰 지휘부 4‧3평화공원 방문 4‧3영령 추모 제주도, 제18호 태풍 '미탁' 재난지원금 90억원 잠정…
JAM, JAM-STEAM 우리 가족 종이비행기 날리기 대회 가을철 발열성 진드기·설치류 매개감염병 주의 당…
제주도·행안부 '국민참여 협업 프로젝트' 본격 추… 제주도, 2019년 하반기 노선버스 일제점검
제2공항 기본계획안 주민 열람·의견수렴 시작 4·3 유족들 삭발 감행..."이제 문 대통령이 답해야"
"사회복지 전담공무원 격무에도 승진에서 홀대" "언론재단 지역언론 광고대행 수수료 낮추거나 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