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제주시 태풍 '솔릭'북상 대책회의 '긴장감'
20일 오후 긴급상황판단회의 열고 분야별 대응점검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8.20. 17:08: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함에 따라 제주시도 초긴장상태에 들어갔다.

제주시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시장 직무대리 고길림 부시장 주재로 13개 협업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으이에서서는 △제주지방기상청 태풍전망 브리핑 △재해취약지 예찰, 추진상황 및 향후대응 방안 등의 순서로 진행했다.

이번 회의는 상황관리, 농·수·축산시설 및 시설관리 분야 등 재난대응체계 관련 전반적인 사항을 재점검했다.

특히, '태풍특보 발효시 전부서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응급복구장비 점검, 수방자재를 활용한 침수피해 대비, 저류지 수문 점검, 집수구, 배수로 정비, 1·2차산업 시설 및 재해취약지역 안전조치 등 피해 최소화에 대비하고자 개최했다.

제주시는 또 태풍, 집중호우에 대비하기 위해 재난감시용 CCTV 75개소 및 저류지 수문 6개소(한천, 병문천, 산지천) 점검완료했다.

집중호우 대비 산지천 등 지방하천 2개소 준설(4,261㎥) 및 저류지 7개소, 하천 32㎞구간 지장물 제거사업을 완료하기도 했다.

시는 실시간 하천수위를 파악할 수 있는 자동침수경보시스템 2개소(한천교, 남수교)를 구축하는 등 사전대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고길림 부시장은 "태풍 이동경로를 지속적으로 예의주시 하면서, 강풍·폭우에 따른 각종 시설물 결박, 대형공사장 강풍대비 안전조치 등 선제적 대응해야한다"고 주문했다.

제주시 주요기사
제주시 공공체육시설 27일부터 단계적 개방 BCT 파업에 제주 공공부문 공사도 '줄스톱'
애월읍 새별오름 무연분묘 올해 모두 이장 제주시 문화도시 웹진 '제주는 섬이다' 창간호
'유실 반복' 우도 홍조단괴 용역에도 대책 '감… 제주시, 조명 취약지에 태양광 활용 정류소 설…
가설 건축물도 취득세 신고·납부해야 제주시, 자립 베스트마을 만들기 3곳 선정
제주시, 2019년 기준 사업체조사 실시 자동차 검사·의무보험 안내 이젠 모바일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