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풍력발전시설 안전관리 기준 마련된다

통합점검 매뉴얼로 구성품별 세부 점검·정비
매년 점검계획서 및 결과 도지사에 제출토록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8.14. 10:24: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풍력발전시설의 안전사고를 방지하고 발전시설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풍력발전시설의 안전관리기준'을 마련해 시행할 방침이라고 14일 밝혔다.

 그동안 풍력발전시설은 전기사업법에 의거해 4년마다 1차례 정기검사를 받아왔으나 이마저도 전기설비 점검에 중점을 두고 있어 기계장치, 안전장비 등에 대한 통합적인 안전관리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제주도는 이에 풍력발전설비 안전관리 기준을 마련하고 통합점검 매뉴얼에 따라 점검·정비가 이뤄지도록 했다. 통합점검 매뉴얼에 따라 구성품별로 점검하는 과정에서 이상이 있으면 제작사 매뉴얼에 기초해 세부대응 및 조치가 가능해 진다.

 풍력발전기 설비뿐만 아니라 시설을 운영하기 위한 부대설비 및 안전장비까지도 점검하기로 했다. 또 매년 안전관리 계획 및 안전점검 결과를 도지사에게 제출하도록 하고, 도지사는 분야별 전문가로 합동점검반을 구성 및 운영해 안전점검 결과를 확인한다.

 앞서 제주도는 안전관리 기준을 제정하기 위해 지난 5월 도내 풍력발전사업자가 참여한 풍력발전시설 안전관리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3개월 동안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바 있다.

 김현민 제주특별자치도 경제통상일자리국장은 "이번에 마련된 풍력발전시설 안전관리기준이 현장에서 철저히 이행되도록 함은 물론 지속적으로 보완, 개선해 나감으로써 안전사고 예방과 풍력 발전설비 보급 확대 기반을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