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영주권 부여 부동산투자이민제 '시들'
2013년 콘도분양 667건 '정점'
지난해 37건·올 6월 기준 18건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7.23. 15:01: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부동산투자이민제를 목적으로 콘도를 분양받는 경우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투자이민제는 개발사업 승인을 얻은 관광단지 및 관광단지 내 휴양목적 체류시설에 5억원 이상 투자한 외국인에게 거주 비자를 발급하고 5년후 영주권(F-5)을 부여하는 제도로, 국제자유도시 출범 이후인 지난 2010년 투자유인책으로 도입됐다.

 9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2010년부터 올 6월까지 부동산투자이민제에 따라 외국인에게 분양된 휴양체류시설(콘도)은 1905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투자이민제 도입 첫 해 해당 제도에 따른 콘도 분양건수는 158건이었다. 부동산투자이민제를 위해 콘도를 분양받은 건수는 2013년 667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5년 111건, 2016년 220건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콘도 분양건수는 37건으로 크게 줄었고, 올들어 6월까지도 18건에 불과하다.

 제주도는 지난 2015년 부동산투자이민제 적용 대상을 관광지 및 관광단지 내 부동산으로 제한한 영향으로 분석했다. 이전엔 관광지와 관광단지를 포함해 유원지, 지구단위계획에 따른 개발사업지, 농어촌관광단지까지 부동산투자이민제가 적용됐다.

 제주도 관계자는 "부동산투자이민제도는 외국인 투자를 늘려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도입됐지만 난개발, 부동산 가격 폭등 등 이면에 드리워진 그늘이 컸다"며 "앞으로 투자정책의 신뢰성 및 안정성, 투자유치 견인효과를 고려해 바람직한 제도의 운영방향 등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동산이민제도를 시행하고 있는 지역은 제주를 비롯해 강원, 전남, 인천, 부산, 경기 6곳이며 도내 거주비자(F-2)발급 건수는 현재까지 1499건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2022년까지 3700억 현금을 잡아라 제주인구 20년 후에도 '80만시대' 어려울 듯
전기차 전문 매거진인 'EV매거진' 8월호 발간 제주형 농산물 우수관리 모델농가 2개소 육성
장성철 "도당 혁신 위해 특별위원회 운영" "무더위 피하며 농작업 하세요"
신라면세점 명품 선글라스 재고 판매 제주항공, 회원대상 항공권 할인 프로모션
[월드뉴스] 최대 열대 늪지 ‘판타나우’ 화재 … 남제주 LNG복합화력발전소 무늬만 '친환경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