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지역 폭염 특보 확대.. "건강 유의"
11일 낮 최고기온은 제주 34℃, 서귀포 30℃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7.11. 11:38: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11일 오전11시를 기점으로 제주도 북부·서부지역에 폭염주의보가 확대 발효되고 밤에는 열대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햇빛노출 자제 등 건강관리에 각별해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1일 낮 최고기온은 제주 34℃, 서귀포 30℃에 이르고 당분간 밤에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겠다고 했다. 낮에는 북부, 서부를 중심으로 폭염으로 매우 덥겠고 폭염 특보지역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오후 4시 도민안전실장 주재로 폭염 대비 협업부서별 소통과 실천 방안에 대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를 통해 무더위 쉼터 안내판 정비 사업 등 폭염 예방 사업의 진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관계부서 간 폭염대비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폭염으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상호 협조사항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또한 폭염으로 인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재난문자서비스를 발송하고 ▷비닐하우스, 영농작업장 등 취약지역에 대한 마을 가두방송 등을 통한 홍보강화 ▷건설현장 등 폭염 취약 근로자에 대한 무더위 휴식제(Heat Break) 홍보 및 현장지도 ▷재난도우미를 활용한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집중관리 ▷무더위쉼터 운영시간 연장 및 관리·운영강화 등 재난 예방활동에 철저를 기하도록 요청했다.

 유종성 도민안전실장은 당분간 폭염특보가 발효될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기온이 높은 낮 동안 야외행사 등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햇빛은 최대한 피해 물을 충분히 마시면서 활동할 것을 당부했다. 또 "도민 스스로 폭염에 대처할 수 있도록 폭염 시 도민행동요령을 숙지하고 실행해달라고"강조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지역 독거노인 11.4% 치매 고위험군 올해산 노지감귤 품질 저하 우려... "열매솎기 절실"
소상공인 우수상품 한눈에! 27~28일 '소상공인 우수… 태풍 '링링' 재난지원금 84억 잠정 집계
"제주에서 살 거면 공부 필요없어"... 도의원 발언 …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 출범
제주도, 체납처분 면탈 등 범칙행위 조사 태풍 '타파' 북상… 제주도, 재난안전상황실 가동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 활동기간 1년 연장 아프리카돼지열병 '심각단계'에 수렵장 운영 보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