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 "제주와 협력 강화"
제주 자연과 관련 정책, 해녀문화 고평가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6.28. 17:56: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드레 아줄레(Audrey Azoulay) 유네스코(UNESCO) 사무총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포럼 마지막날인 28일'한반도 평화와 제주의 미래가치, 유네스코의 역할'을 주제로 진행된 특별대담에서 제주도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인 해녀문화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주도 제공.

현직 유네스코 사무총장 최초로 제주를 방문한 오드레 아줄레(Audrey Azoulay) 유네스코(UNESCO) 사무총장이 제주도의 자연 환경과 해녀 문화의 전승을 높이 평가했다.

 제주포럼 마지막 날인 28일 오전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오드레 아줄레 사무총장은 제주컨벤션센터 조직위원장 접견실에서 만나 지속가능한 문화유산을 보존하기 위한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아줄레 사무총장은 "유네스코에서 문화의 다양성과 자연의 다양성을 지닌 지역으로 제주를 꼽고 있다"며 "지속가능한 발전과 가치에 중점을 뒀을 때 전 세계적으로 성공적인 예시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는 문화와 자연유산을 어떻게 잘 보존해야 하는지 발전상을 제대로 보여주는 곳"이라며 "모든 정책들이 보존의 가치에서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경제 발전과도 연결됨으로써 보호하는 데 그치지 않고 관광·교육·과학을 융합한 사례를 보여주고 있다. 이를 잘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아줄레 사무총장은 유네스코와 제주와의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원 지사가 "앞으로 유네스코와 교육을 비롯한 구체적 협력 사업이 많이 있을 것 같다. 유네스코와 특별자치도 제주를 발전시키기 위한 협력 사업을 많이 논의하고 싶다"고 전하자, 아줄레 사무총장은 "언제나 열려있고 협력을 더 많이 강화하기를 희망한다"며 유네스코를 찾아달라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면담에 이어 '한반도 평화와 제주의 미래가치, 유네스코의 역할'을 주제로 진행된 특별대담에서 제주도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인 해녀문화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원 지사는 "제주 해녀문화의 지속적인 보존과 전승을 위해 해녀협회를 구성하고 소득을 위한 소라가격 보전이나 생계 수당 지급, 전담조직 신설, 5개년 기본 계획들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아줄레 총장은 "해녀문화는 자연과 인간과의 교류를 잘 보여줄 뿐만 아니라 전통을 다음 세대까지 이어주는 아름다운 유산"이라며 "바다를 깨끗하게 하기 위해 전 세계 과학 공동체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제주도가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