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국제대 보수체계 조정 놓고 내홍
교직원 투표 결과 해석 엇갈려 갈등 점화
대학노조·민교협 고충석 총장 사퇴 요구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17. 05.24. 17:57: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국제대학교가 교직원 보수체계 조정안을 두고 내홍을 겪고 있다. 일부에선 고충석 총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갈등이 커지는 모습이다.

제주국제대는 지난 16~17일 '2017학년도 교직원 보수체계조정(안) 교직원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교직원 130명 중 124명이 참여했으며 개표 결과 찬성 62표, 반대 61표, 무효 1표로 집계됐다. 나머지 6명은 기권했다. 교원(86명)은 과반수 이상인 51명이 찬성 표를 던졌고, 직원(44명)은 반대(32명·73%) 표가 우세했다.

문제가 불거진 것은 투표 결과를 두고 해석이 엇갈리면서다. 당시 투개표관리위원회는 기권 표를 반대 표로 분류해 최종 찬성을 62표(47.7%), 반대 67표(51.5%), 무효 1표(0.8%)로 투표를 종료했다. 하지만 기권 표를 반대로 분류한 것은 옳지 않다는 주장이 맞섰다.

대학 측도 법적 자문을 거쳐 기권 표를 반대 표로 보는 것은 맞지 않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과반수 이상이 보수체계조정안에 동의한 교원에 대해선 후속 조치에 들어가고 직원에 대해선 이사회 측과의 임금 협상을 지켜보기로 했다. 대학 측은 내년 상반기 2주기 대학구조개혁 평가를 앞두고 재정을 안정화하기 위해 교직원 임금 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학 내부에선 반발이 일고 있다. 제주국제대 민주교수협의회와 전국대학노동조합 제주국제대지부는 24일 성명을 내고 "고 총장은 교직원과의 약속대로 즉각 퇴진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집행부는 찬성률을 유효표가 아닌 재적인원에 대비해 계산하고 기권은 반대로 계산한다고 공언했다"며 "투개표관리위원회도 찬성 47.7%, 반대 51.5%로 투개표 절차를 정당하게 마쳤다. 이견을 제시하는 것은 궤변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투표와 상관없이 고 총장의 퇴진을 요구해 왔다"며 경영 실패와 대학발전 비전 제시 실패 등을 이유로 들었다. 그러면서 "집행부가 자신의 경영실패로 인한 대학 재정 파탄에 대해 일말의 책임감도 없이 구성원을 탓하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대학 측 관계자는 총장 퇴진 요구에 대해 "직원 노조와의 임단협(임금협상·단체협약)을 가급적 6월말에 마무리해 달라고 이사회 측에 요청했다"며 "임단협이 부결되거나 당초에 교직원에 제시했던 조정안에서 크게 벗어날 경우 (고 총장이) 거취를 결정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교육 주요기사
신규 과학교사 전문성 강화 직무연수 국가혁신클러스터 인력양성사업 추진
제주학교비정규직 2차 총파업 예고 일반고 전입학 희망 학생 원서 접수
태풍 '다나스'에 한동초 운동장 침수… 양수기 가동 강철준 제주국제대 총장 취임 4개월만에 해임
시험 유출에 학생과 음주 파문 진상조사 착수 '편안한 교복' 도민 토론 통해 결정
제주 학교 태풍 '다나스' 비상체제 돌입 자녀 성교육 위한 학부모교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