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장묘문화 무덤
2020-05-29 01:08
고수향 (Homepage : https://kosuhyang.modoo.at/)
한라산을 오르고, 오름을 오르고, 중산간을 거닐고, 바다를 지나고, 마을 안을 지나고, 밭담을 지날 때. 제주의 무덤은 마을 주변 농사를 짓는 밭이나, 감귤 밭에, 때로는 집 앞에 있는 밭에, 어쩌다 가끔은 마을 중심에 있는 무덤을 보고 관광객들은 고개를 갸웃 뚱 했을 것이다. 이처럼 제주는 삶과 죽음이 함께 공존을 한다. 무덤이라는 정적인 공간과 삶이라는 생이 살아 움직이는 동적인 공간이 같은 시간에 함께 머문다. 산담으로 둘러싸인 무덤이 죽은 자의 시간이라면 그 밖은 삶이 라는 생이 살아 움직이는 산자들의 시간이다. 어쩌다 가끔 육지를 여행하다 보면 육지의 무덤은 마을과 멀리 떨어진 산 중턱 능선에서 보았지 농사를 짓는 밭에서나, 마을 중심에서는 본 적이 없다. 이처럼 육지 사람과 제주 사람들은 삶과 죽음에 대한 인식이 다르다. 제주만의 무덤 경관은 화산, 담, 곶자왈, 용천수와 더불어 제주를 제주답게 만드는 또 하나의 문화유산이다. 제주에서는 무덤을 망자의 집이라면 산담은 망자의 울타리이고, 산담 안은 망자의 마당이라고 생각을 했다. 우리의 선조들은 죽은 자에게도 산자와 똑같은 집을 지었다. 제주도의 무덤은 육지에서 볼 수 없는 제주만의 독특한 문화라고 나는 생각한다. 제주만의 독특한 무덤이 빠르게 사라지고 있다. 지난달에 올레길을 걸을 때, 제주의 장묘문화를 한 눈에 볼 수 있던 무덤이 며칠 전 길을 걸을 때는 폐허가 된 채 덩그러니 산담만 남아있다. 산담을 쌓으며 만들어진 신문(神門, 귀신이 드나드는 문)의 흔적도 없고, 망자의 심부름꾼 동자석, 장군석, 문인석은 이장을 하며 옮겨 갔겠지만. 제주의 무덤을 보러오는 관광객이야 있으랴마는 제주의 무덤을 보며 제주의 장묘문화를 보고 제주의 담을 보며 제주를 더 신비로워 할 수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우리의 선조들이 망자의 혼과 얘기를 나누며 수백 년 동안 쌓은 산담을 잘 보존하여 제주만의 독특한 장묘문화를 후세에 물려주어야 한다. 올레길을 걷다보면 수백 년이 지난 무덤들이 이장을 하여 사라지는 모습을 보며 참 안타깝다는 생각을 한다. 보존을 해야 하는 묘를 선정하여 벌초를 관에서라도 대신하며 제주의 장묘 문화를 보존해야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No 제목 이름 날짜
2756 가을철 야외활동 시 야생진드기 감염 주의해야  ×1 비밀글 정정식 10-28
2755 코로나시대, 홈족을 위한 반려식물 키우기  ×1 비밀글 정정식 10-28
2754 조류독감 확산방지를 위한 철저한 방역필요  ×1 비밀글 정정식 10-28
2753 [기고] 내 권리는 내가 찾자, 부동산 특별조치법  ×1 ×1 이호동 문아람 10-28
2752 (주)제이피엠 사랑의 헌혈봉사  ×1 (주) 제이피엠 10-27
2751 기고(불법광고물 없는 청정 제주를 위해)  ×1 김윤철 10-27
2750 기고(탄소포인트 가입 신청하세요)  ×1 김윤철 10-27
2749 나부터 실천하자  ×1 ×1 김홍배 10-26
2748 [기고] 주민자치, 나와 우리를 위한 시작  ×1 김광흡 이호동주민자치위원회 사무국장 10-26
2747 집단시설에서의 코로나119 방역수칙  ×1 ×1 한봉석 10-25
2746 청소년 비만, 신토불이 밥상으로 해결해야  ×1 비밀글 임관규 10-23
2745 슬기로운 청렴 실천  ×1 제주특별자치도 경제정책과 김선희 10-21
2744 말의 품격  ×1 ×1 허성환 10-21
2743 제주 대표 안내자 제주120만덕콜센터  ×1 이지영 10-20
2742 2020 평화아카데미 서귀포지역 4강좌 개최하여 서귀포YWCA 10-16
2741 청소년 무면허 운전금지  ×1 고기봉 10-16
2740 출국금지령  ×1 문석부 10-15
2739 [독자투고] 김장철 원산지 위반, 강력한 처벌로 대처해야   ×1 비밀글 임관규 10-14
2738 코로나 블루를 이겨내자  ×1 ×1 허성환 10-13
2737 환경보전과 관광의 조화, 클리닝 투어리즘‘Cleaning Tourism’  ×1 김민석 10-12
2736 계속 살아가기위해 할 수 있는 것 비밀글 송나연 10-11
2735 은빛마을노인복지센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취약계층 주거위생개선 프로그…  ×2 은빛마을노인복지센터 10-08
2734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공정(公正)의 기준’  ×1 한국에너지공단 제주지역본부장 10-08
2733 산행전 안전수칙 준수로 멋진 단풍을 만끽하자!  ×1 고기봉 10-04
2732 노인체육회 발대식을 보며  ×1 김병우 1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