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서귀포시노인복지관 척척척사업단을 마치며...
2019-10-30 11:44
박길자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보기
“아이고, 너무덜 곱수다예”
“영 초려입으난 몬딱 공주님덜 닮수다.”
부채춤 공연을 위해 곱게 화장하고 진분홍 치마에 노랑 당의, 머리엔 꽃 구슬이 달린 족두리를 쓰고 앉아있는 우리가 예뻐 보였는지 객석의 어르신들께서 한마디씩 기분 좋은 말씀을 건네주십니다.
오늘은 서귀포시 노인복지관 척척척사업단이 사랑의 밥차 나눔 행사에 처음으로 재능 기부하는 날입니다.
저를 비롯한 한국무용단 어머니 7명은 모두가 70을 바라보고 있지만 공연 기대에 부풀어 모두들 사춘기 소녀들 마냥 신나고 즐거운 얼굴들입니다. 그런데 막상 무대에 오르려고 하니 긴장되는 마음에 무척 떨렸습니다. 관장님께서 잘하시라고 외쳐준 “화이팅” 소리에 힘입어 흥겨운 노래 소리에 맞춰 덩실덩실 춤을 추기 시작했습니다, 무대 앞까지 나오셔서 우리와 같이 춤을 추시는 어르신, 자리에서 일어서서 몸을 흥겹게 흔드시는 어르신, 손뼉을 치시며 환하게 웃으시는 어르신들께서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주셨고 관장님은 잘했다고 엄지손가락을 척 치켜세워 주셨습니다. 우리의 작은 재능기부를 보시고 기뻐하시는 어르신들 모습에서 오히려 우리가 더 큰 보람과 행복을 느꼈습니다. 서귀포노인복지관이 없었다면 어떻게 이런 재능기부 봉사기회를 갖게 되고 또 이런 행복을 맛볼 수 있었겠습니까.
저는 40여년간의 교직생활을 마치고 2012년에 퇴임을 했습니다. 퇴임 후 저는 항상 마음속에서 천류불식(川流不息)이란 명언을 마음에 새기며 평생 배움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는 자세로 살아왔습니다.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배워가는 과정 속에 나의 가치가 더 성장하고 100세 시대에 앞으로 남은 삶이 더 윤택할 수 있다는 믿음이 있기에 배움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내가 배우고 싶어도 내가 원하는 것을 배울 수 있는 곳을 찾기란 너무 힘들었습니다.
그런 저에게 2016년 5월에 서귀포시 노인복지관이 개관한다는 단비 같은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저는 그길로 등록을 하고 안락하고 좋은 환경에서 마음껏 다양한 프로그램을 배우고 있습니다.
서귀포시 노인복지관은 뒤로는 늘 푸른 나무가 울창한 고근산이 있어 산의 맑은 정기를 뿜어주고 있고 앞으로는 범섬을 비롯하여 서귀포 앞바다의 푸른 물결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아름다운 전망이 끝내주는 혁신도시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 좋은 환경에서 우리 어른신들이 모여 즐겁고 건강한 생활을 하며 하루도 빠짐없이 열심히 배움의 길을 가고 있습니다. 3여년간 40여개가 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하여 우리들의 실력이 쌓이자 올해 복지관에서는 ‘척척척사업단’이란 이름으로 재능기부 전문반을 결성했습니다. 저도 오디션을 통과하여 당당히 한국무용전문반에 뽑혔습니다. 전문반원들은 맹렬히 연습을 하고 훌륭한 작품을 완성한 후 금년 4월부터 사랑의 밥차 행사를 필두로 어버이날 기념행사, 미소노인복지센터방문, 성요셉요양원 방문, 서귀포시 희망복지 박람회등을 참가하여 재능기부를 펼쳤습니다.
우리가 펼치는 이 작은 재능기부를 많은 분들이 진정으로 좋아하시고 기뻐하시는 모습을 보는 매순간마다 내가 더 따뜻한 사람으로 성장하는 것을 느꼈고 봉사활동을 하는 것은 결국 나를 돕는 것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성요셉 요양원에 갔을 때 어느 할머니께서 가녀린 손으로 내 손을 부여잡으시며
“아이고, 좋다. 나 오늘 고치 좋은 날 어서, 하영 또 오라이.”
하시며 해맑게 웃으시던 할머니를 잊을 수가 없습니다. 나이 들고 아프고 병들면 마음까지 얼마나 고통스럽겠습니까! 그러나 내가 만난 어르신들은 고통을 잊으신 듯 너무도 행복해하셨습니다.
저는 요즘 다른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필요한 사람이 되어가고 있다는 생각에 보람차고 즐거운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건강이 허락하는 한 저를 필요한 분들과 함께 마음을 치유하며 행복을 같이 하겠습니다.

No 제목 이름 날짜
2556 민식이법과 제주 스쿨존 운영 실태 비밀글 현원준 12-12
2555 일회용품 줄이기 선택이 아니라 필수!  ×1 현원준 12-12
2554 (주)JPM과 혜정원의 볼링나눔 무료 봉사  ×1 제이피엠 12-11
2553 누구에게나 떳떳한 ‘깨끗한 손’  ×1 현다솔 12-11
2552 우리사회의 청렴과 공정에 대한 열망  ×1 고준영 12-10
2551 제주지역, 방과 후 학교 두뇌계발 한자속독 길 열려..  ×1 오창수 12-10
2550 사회적기업활성화 제주네트워크 ‘사회적경제 인식개선 교육’ 진행  ×1 서귀포ywca 12-09
2549 페트병 재활용 분리수거 대비해야  ×1 최유진 12-09
2548 노인일자리(치매예방홍보사업) 를 참여하면서..  ×1 김 원 12-09
2547 기고  ×1 고기봉 12-08
2546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   ×1 서귀포YWCA 12-07
2545 수소사회로 나아가는 길  ×1 김민기 12-06
2544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꿈what"」 학부모진로교육 개최  ×1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12-03
2543 악성댓글, 뚜렷한 해결책 나련 시급  ×1 신수미 11-30
2542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   ×1 서귀포YWCA 11-30
2541 기고  ×1 오병철 11-29
2540 청정 제주, 건전한 광고물부터  ×1 김승민 11-29
2539 손 효만씨 한시집 두 권 『설성절마집』 『설성구고집』 발간  ×1 비밀글 양은숙 11-29
2538 다함께 공유 할 수 있는 도심 미니 공원 조성 사업을 기대하며  ×1 김덕현 11-29
2537 제2공항을 둘러싼 오해와 갈등 '제주도가 시끄럽다'  ×1 김민성 11-27
2536 재활용도움센터는 우리 모두에게 이로운 정책 비밀글 이은진 11-25
2535 불법 광고물은 이제 그만  ×1 한림읍 11-25
2534 지구온난화에 대응하여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1 배창인 11-23
2533 일회용품 줄이기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1 비밀글 현원준 11-22
2532 보행자는 움직이는 '붉은 신호등'  ×1 비밀글 고기봉 11-22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