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오라동기고) - 나는 쓰레기 유발자였다.
2018-09-18 13:37
오라동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오라동주민센터 박창훈 주무관

나는 그동안 쓰레기 유발자였다. 줄일 수 있는 쓰레기를 줄이지 못했다. 편하게 뽑아 쓸 수 있는 물휴지,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쓰고, 쓰지도 않을 공짜 샘플을 받고, 과대 포장된 물건을 샀다. 우리집 옥상 창고에는 10년 동안 한 번도 사용하지 않은 제품도 보관되어 있다. 소비로 행복을 얻는 것도 문제였다. 특히 홈쇼핑. 갖고 싶은 것은 끝이 없고, 가치를 잃은 것은 쓰임을 다 하기도 전에 버렸다. 지갑을 열라고 권하는 소비자본주의 사회에서 소비하며 존재했다. 이런 나에게 <나는 쓰레기 없이 산다>의 지은이 비 존슨은 가정 내 쓰레기를 줄이는 다섯 가지 방법을 알려준다. “필요하지 않은 것은 거절하기, 필요하며 거절할 수 없는 것은 줄이기, 소비하면서 거절하거나 줄일 수 없는 것은 재사용하기, 거절하거나 재사용할 수 없는 것은 재활용하기. 그리고 나머지는 썩히기.”

이제는 ‘쓰레기를 버리면 그만’이라는 생각은 아주 지워야 한다. 내가 버린 일회용품이 분해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우유갑 5년, 종이컵 20년, 일회용 기저귀와 비닐봉지는 100년, 플라스틱, 스티로폼은 500년 이상이라고 한다. 쓰레기는 환경을 파괴하고 결국 우리 건강을 해친다. 이런 쓰레기의 악순환에 맞서 ‘쓰레기 제로’ 실천가 비 존슨은 “쓰레기 제로의 미래는 우리가 아이들에게 무엇을 남겨줄지 계획하고 무엇을 가르치느냐에 달려 있다. 그리고 우리 어른들은 선택을 내려야 한다. 아이들에게 상속재산을 남길지, 지속가능한 미래를 이루는 데 도움이 될 지식과 기술을 남길지 선택하자”라고 말한다.
계속 쌓이는 쓰레기 앞에서 결심한다. ‘오늘의 쓰레기를 생각하며 내일의 쓰레기를 만들지 말아야지.’ 성공 확률이 1도 없을 것 같은 ‘쓰레기 제로’에 도전해보자.

요즘 미디어에는 홈쇼핑 풍년이다. 그동안은 별 생각 없이 물건을 구입하고 또 쉽게 버렸다. 버릴 때 약간 희열이 느껴지기도 했다. 그런데 얼마 전에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쓰레기섬 사진을 보고 충격을 받았고, 내가 만들어내는 플라스틱과 비닐쓰레기의 양을 보고 또 한 번 놀랐다. 내가 제주에 무슨 짓을 하고 있는 건지. 앞으로 사람들은 더 많이 소비할 것이고 그만큼 쓰레기가 더 많이 늘어날 것이다. 플라스틱이 상용화된 것이 언제부터인지는 모르겠지만 썩어서 없어지는데 500년이라는 시간이 걸린다고 하면 대략 3~400년 동안은 계속해서 플라스틱이 쌓여갈 것이다. 이런 생각을 하다보니 너무나 끔찍하다.

저자 비 존슨은 대부분의 쓰레기를 퇴비화하고 쓰레기를 최소화한다. 일년동안 배출한 쓰레기가 한 통도 안된다는데 정말 대단한 것 같다. 생각보다 두꺼웠던 이 책에는 저자가 어떤 식으로 쓰레기 배출을 최소화했는지 아주 상세히 설명하고 있는데, 나는 이 정도까지는 도저히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대단하다.
나는 책을 읽으며 이 모든 방법을 다 따라할 순 없으니 세 가지만 하기로 결심했다.

1. 플라스틱 사용 최소화(집안에 반찬통부터 시작해서 플라스틱이 너무 많다. 몸에도 좋지 않다고 하니 앞으로 구입하는 물건은 스텐과 유리로 제한)
2. 비닐 사용하지 않기. 사용할거면 투명비닐 사용하기(검은비닐은 숨기려 하는 본성이 있어 불법 쓰레기 배출가능성 높음)
3.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카페에 갈 때 텀블러 챙기기. 남자인 내가 그럴수 있을지)

No 제목 이름 날짜
2308 제주부동산협동조합 ‘부동산 중개실무입문’ 강좌 실시   ×2 제주부동산협동조합 03-08
2307 행복한 노후의 시작은 여가문화 활동  ×1 문원영 03-07
2306 기고)미세먼지 줄이기 위한 작은 실천   ×1 ×1 서귀포시청 교통행정과 진승미 03-07
2305 제주한빛봉사회 성금 기탁  ×1 한국한센복지협회 03-05
2304 봄철 들불 안전사고 주의보 발령 아시나요?  ×1 ×1 중문119센터 03-05
2303 토양 검정 시비로 청정 제주토양을 지키자  ×1 ×1 이성돈 03-05
2302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7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3-04
2301 봄철 화재예방 '우리 모두 함께'  ×1 동부 03-03
2300 기고) 가정에서 시작된 학교폭력 예방, 인성교육과 공감대 형성에 있다.  ×1 김문석 03-02
2299 2019년서귀포여성새로일하기센터 유관기관협의체 회의 개최  ×1 서귀포YWCA 02-27
2298 청정 제주농산물에 안전의 가치를 입히자.  ×1 ×1 이성돈 02-27
2297 The 한바탕 " 2월 봉사활동 전개"  ×2 jyne노형동 02-26
2296 기고)공시지가 현실화! 준비되지 못한 우리의 일상  ×1 도 노인장수복지과 02-25
2295 제주비전청년포럼봉사  ×1 [1] 김효진 02-24
2294 한시 발표회 김세웅 02-22
229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6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2-22
2292 제주감귤산업, 새로운 50년을 위하여  ×1 이성돈 02-22
2291 안전제주를 향한 황금비율!  ×1 ×1 대정119센터장 허은석 02-21
2290 영어 혼자 쉽게 공부~, 각종 질병 혼자 쉽게 치료~ [1] 유익한 02-20
2289 기고) 길거리 배회 어르신, 부모라는 인식으로 보호 돼야  ×1 김문석 02-18
2288 2019년서귀포여성새로일하기센터 직업훈련프로그램 수강생모집 서귀포YWCA 02-18
2287 아라동새마을부녀회 기초질서지키기 캠페인전개  ×1 ×1 아라동주민센터 02-18
2286 사마리아봉사회, 아라동 어르신가정 집수리 봉사활동  ×1 ×1 아라동주민센터 02-18
2285 아라동 민·관협력 어르신가정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 전개  ×1 ×1 아라동주민센터 02-18
2284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5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2-15
1|2|3|4|5|6|7|8|9|10|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