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4.3평화공원에는 왜 '게시판'이 없나
2017-10-28 11:33
이상현 (Homepage : http://)
4.3 평화공원에는 왜 ‘게시판’이 없나?

공공기관의 인터넷 사이트를 방문하면 참여마당,게시판,건의함, 등의 공간이 있다.
방문자에게 ‘하실 말씀’이 있으면 이곳에 하라는 배려다. 그런데 제주4,3평화공원의 홈페이지에는 이런 공간이 없다. 방문자가 건의나 불만이 있어도 이야기 할 상대나 공간이 없다. 일 년에 수 십 만 명이 방문하고 그곳에 위패를 모신 유족이 수만 명이다. 이 분들이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말 할 자리나 기회가 없다.
왜 4.3 평화공원에는 참여마당이나 게시판이 없느냐고 담당자에게 물었더니 4.3 평화재단의 홈페이지에 들어와서 회원에 가입한 후 하고 싶은 이야기를 그 곳에 하라는 답변이었다.이미 ‘평화공원’에서 회원으로 가입했는데 또 다시 ‘평화재단’에 회원가입을 하라니 또 '평화공원'에 할 이야기를 왜 엉뚱한 이곳 '평화재단'에 이야기 하라니 이상했다.
길을 물었을 때 ‘저기 가봐라 또 저기 가봐라’ 하는 식의 뺑뺑이 돌림 당한 기분이었다. 두 집이 한 집안인 것은 나중에 알았지만 그 것은 ‘사돈의 팔촌’ 같은 자기들 촌수이지 우리 방문자에게는 전혀 다른 두 집일뿐이다. 이러한 무심하고 까다로운 절차가 추모기관의 관습일까 하고 국내 다른 추모기관들의 웹사이트를 방문했다.
국립서울현충원, 국립5.18민주묘지, 유엔기념공원 등의 인터넷 사이트를 방문하여 확인해 보니 국내 모든 추모기관이 방문자와 이용자를 위해 발언할 무대가 있다. 모두 참여제안 또는 게시판이 있다. 그리고 쌍방 대화체널로 사용된다.
국립서울현충원의 홈페이지를 보니 ‘참여제안 마당’이 있고 게시판과 민원신청란까지 있다.
이곳 게시판을 보면 이런 내용의 의견과 답변도 있다. 의견: 불친절하다. 이름이 잘 못 적혔다. 답변: 시정했다. 광주5.18민주묘지 홈페이지도 보았다. 역시 참여마당이 있고 질의응답란도 있다. 이런 질문과 답변도 있다 .질문: 바닥타일이 너무 미끄러워 넘어질 뻔 했다.답변; 겨울철에는 바닥에 천을 깔아 미끄러움을 방지하겠다.
유엔 기념공원에도 게시판이 있어 자유롭게 불평이나 건의한다. 해설요청을 하거나 해설에 불만족을 표현하는 글도 발견된다. 물론 답변도 있다.
이처럼 전국 다른 추모기관들은 방문자나 이용자로부터 불평이나 건의를 듣고 답변하는 쌍방대화에 노력하고 있다. 이렇게 하여 늘 시설의 이용 편의를 높이고 추모기관 설립 목적의 구현에 애를 쓰고 있다.
오로지 제주 4.3 평화공원은 이렇게 하지 않고 있다. 이용자나 방문자의 이야기를 듣지 않는다. 정확히는 이야기를 하려면 대문을 여럿 지나야 하고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일 년에 방문객이 40만여 명에 이르고 그곳에 위패를 모신 유족이 수만 명 인데 이 분들이 그곳에 대해 왜 할 이야기가 없겠는가. 왜 불편이나 건의가 없겠는가.
다른 추모기관처럼 직원의 불친절 . 시설의 불편이 있을 것이고 건의 할 사항도 있을 것이다.
왜 4.3 공원은 이 분들의 불평이나 건의에 귀룰 기울이지 않는지 알 수가 없다. 이 분들을 정중히 모시려면 우선 낮은 자세가 필요하다. ‘불편하신 점’은 없는지 살피는 겸손한 자세 말이다. 4.3평화공원도 방문자, 이용자, 유족의 의견을 손쉽게 수렴할 공간을 바로 홈페이지 상에 마련하기 바란다.

*4.3평화재단 홈페이지를 방문하여 여기저기 클릭해보면 무심하고 상투적인 답변을 많이 발견할 것입니다.
.


\

No 제목 이름 날짜
2006 (기고)기분 좋은 웃음 하하, 기분 좋은 공연 하하 2018원도심 거리공연 『탐…  ×1 일도1동 04-25
2005 (기고)친환경 운전의 가치 ‘제주 전기차 에코랠리’와 함께 해보세요  ×1 ×1 전기자동차과 강경천 04-24
2004 30개소, 40개 강좌, 736명대상 중국어교육기관 실태조사  ×1 장영심 04-23
2003 묵묵히 일하는 요양보호사 처우개선 절실  ×1 요양보호사 04-23
2002 청년참여형 마을기업 창업으로 청년 일자리창출에 기여  ×1 ×1 김완수 04-19
2001 대중교통이용 생활화에 도민의 적극적인 동참을   ×1 교통정책과 양석훈 04-19
2000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진로체험처 협약식과 강사위촉식 및 멘토교…  ×1 서귀포YWCA 04-18
1999 (기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사는 세상  ×1 ×1 비밀글 제주도청 존셈봉사회 04-18
1998 (기고)싱그러운 봄과 함께 찾아온 원도심 거리공연 『탐라광장 하하 페스티…  ×1 일도1동 04-18
1997 중문여성의용소방대 생활안전강사 소소심교육  ×1 중문119센터 04-18
199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79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4-18
1995 제주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 감상  ×1 제주YWCA 04-16
1994 한라봉 한상자  ×1 삼양동주민센터 04-16
1993 아동총회  ×1 박지수 04-15
1992 청정제주 농산물한마당  ×2 김상흥 04-15
1991 고사리철 이것만은 지키자!  ×1 비밀글 고기봉 04-14
1990 4월 21일 지구환경축제에 초대합니다  ×1 김성헌 04-12
1989 [기고] 제주자치경찰, 도민에게 새로이 다가갑니다  ×1 자치경찰단 경찰정책관 04-12
1988 한시 발표회 김세웅 04-11
1987 심각한 쓰레기 문제 결국은 모두의 관심의 '답'  ×1 박은지 04-11
198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78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4-11
1985 제주바다 오염은 용천수가 시킨다?  ×1 비밀글 송영철 04-10
1984 망우보뢰(기고)  ×2 동부소방서 119구조대 04-10
1983 제주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오리엔테이션 진행   ×1 제주YWCA 04-09
1982 [기고] 유쾌·상쾌한 "바람 바람 바람", 노인일자리 문화체험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04-09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