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Utd 올 시즌 마지막 경기 수원FC와 1-1 무승부

제주Utd 올 시즌 마지막 경기 수원FC와 1-1 무승부
승점 41점 확보하며 리그 9위로 마무리.. 수원FC 6일 부산과 PO 1차
  • 입력 : 2023. 12.02(토) 20:25  수정 : 2023. 12. 04(월) 15:31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선제골 넣은 제주 김건웅.

프로축구 수원FC가 K리그1 11위로 올 시즌을 마무리하고 K리그2 다이렉트 강등 위기에서 벗어났다.

수원FC는 2일 경기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최종전 홈 경기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와 1-1로 비겼다.

승점 33을 쌓은 수원FC는 올 시즌을 11위로 마치며 다이렉트 강등을 피했다.

K리그1에선 정규리그 최하위가 다음 시즌 바로 2부리그로 강등되며, 10위와 11위는 승강 플레이오프(PO)를 통해 잔류를 타진할 수 있다.

최하위를 피한 수원FC는 오는 6일 같은 장소에서 부산 아이파크와 승강 PO 1차전을 치른다.

대신 같은 시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강원FC와 0-0으로 비긴 수원 삼성이 구단 역사상 최초로 K리그2로 자동 강등됐다.

수원FC와 수원은 승점 33으로 같지만, 다득점에서 수원FC가 앞섰다.

이미 9위를 확정했던 제주는 승점 41로 올 시즌을 마무리했다.

수원FC는 이날 전까지 올 시즌 제주를 상대로 1무 2패 열세였고, 단 한 골도 넣지 못하는 동안 무려 8골이나 헌납했다.

최근 3연패 중이었던 수원FC는 절대 약세를 보였던 제주를 상대로 승리가 절실했다.

패하면 곧바로 강등될 수 있다는 부담을 안고 경기에 나선 수원FC는 전반 5분 만에 문전 혼전 상황에서 제주 김건웅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왼쪽 페널티 지역에서 전성진의 왼발 슈팅이 골키퍼 노동건의 발에 막혀 튕겨 나온 뒤 문전 혼전 상황이 발생했고, 김건웅이 왼발로 재차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다급해진 수원FC는 곧바로 이승우와 로페즈를 투입해 공격 일변도로 제주를 밀어 붙이고자 했지만 오히려 제주가 문전에서 위협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수원FC는 전반 추가 시간 미드필드에서 이영재가 프리킥을 차 올렸고 문전에서 뛰어오른 이승우가 정확하게 헤더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김동준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전 유효슈팅 3개를 기록하고 득점에는 실패한 수원FC는 후반 제주 진영에서 총공세를 펼친 끝에 동점에 성공했다.

후반 5분 이영재가 골대 정면 미드필드에서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으로 골대 구석을 찔렀다.

수원FC는 2분 뒤 로페즈가 오른발 슈팅을 날려 내친김에 역전까지 노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24분에는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상대 수비 라인을 허물고 침투한 이영재의 왼발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수원FC는 후반 43분 제주 조나탄 링의 프리킥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가 가슴을 쓸어내렸고, 끝까지 실점하지 않고 버텨 최하위를 피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47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