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길거리 흡연, 이제는 없어져야 한다

[열린마당] 길거리 흡연, 이제는 없어져야 한다
  • 입력 : 2022. 11.29(화) 00:00
  • 김채현 기자 hakc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길거리를 걷다 보면 야외에서 흡연을 하는 사람들 때문에 불쾌했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우리나라에선 실내 대부분이 흡연을 할 수 없는 구역이므로 흡연자는 어쩔 수 없이 야외로 나온다.

길거리 흡연은 불특정 다수의 비흡연자들에게 간접흡연을 발생시키고 흡연 후 버려지는 담배꽁초는 그대로 버려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담배의 남아있는 잔불로 인한 화재 위험, 쌓여가는 담배꽁초로 인한 악취, 하천으로 흘러가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등 다양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로 길거리 흡연이 증가했고 이는 흡연자와 비흡연자 모두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비흡연자는 간접흡연의 우려가 높고, 흡연자는 마땅하게 흡연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없기 때문이다. 실외 금연구역의 확대에 맞춰 길거리 흡연부스와 같은 흡연구역을 마련해줘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일본의 경우 기본적으로 길거리 흡연을 금지하고 있지만 많은 흡연부스가 설치돼 있고 식당이나 카페에 일부 실내 공간에서 흡연을 허용하고 있다. 흡연에 대해 관대해 보일 수도 있지만 비흡연 구역과 흡연 구역을 철저하게 분리하고 있다. 흡연 자체를 비난하는 것보다 흡연 에티켓을 지킬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제는 흡연의 무조건적인 금지보다 현실적인 해결책을 마련하고 올바른 흡연문화를 조성해 비흡연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권재경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67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