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5년간 600만 그루 나무 심는다

제주도 5년간 600만 그루 나무 심는다
승용차 1만 875대 배출가스 감축 효과
  • 입력 : 2022. 10.05(수) 17:10
  • 고대로기자 bigroad@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가 올해부터 2026년까지 5년간 663억 원(국비 264·도비 399)을 투입해 600만 그루의 나무를 심기로 했다.

600만 그루의 나무를 심으면 2만 6100t의 탄소를 흡수하고 승용차 1만 875대의 배출가스를 감축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제주도는 분석했다.

우선 도시바람길숲, 복지시설 나눔숲, 녹색쌈지숲, 생활밀착형 숲 등 다양한 유형의 도시숲 확충을 위해 228만 5000본을 식재할 계획이다.

특히 도로변 안전지대, 중앙분리대 등 자투리 공간을 찾아 숲으로 조성하고, 제주도 도화인 '참꽃나무' 자생지 내 복원 시험 식재해 명소로 조성할 계획이다.

2023년부터 제주시 서부공원에 기후대응 도시숲 8만㎡ 조성을 시작으로 공원 조성을 본격 추진한다.

도심지 온실가스 흡수 및 도시열섬 완화를 위해 매입된 장기 미집행공원에 연차적으로 23만 1000그루를 식재해 나갈 예정이다.

국유림·공유림 등 720만㎡에 나무심기를 추진할 계획이다.

제주 삼나무조림지에 대한 친환경적이고 효율적인 활용 방안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 숲가꾸기 및 대체수종 식재로 숲을 개선한다.

뿐만 아니라 표고자목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공유림 내 표고자목용 상수리나무 심기, 사유림 내 신약개발 생산을 위한 약용수 심기 등 지역 특화 나무심기도 추진한다.

녹지대를 단열·단층구조에서 다열·복층구조로 확대 조성하고 미세먼지 흡착 등 도로변 대기정화를 위한 생육환경을 개선하며, 띠녹지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가로수 단절 지역을 연결하고, 핵심거점을 연결 축으로 도시림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허문정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올해는 제주 인공조림 100주년을 맞는 해로 녹색도시 제주를 실현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제주도시가 활력과 생명력을 유지하도록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숲을 조성하고 관리하는 일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97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