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기승' 제주 건입동 오늘 낮 최고 35.9℃ 기록

'폭염 기승' 제주 건입동 오늘 낮 최고 35.9℃ 기록
8일 비 날씨 예보에도 무더위 기세 꺾이지 않을 듯
  • 입력 : 2022. 07.07(목) 15:49
  • 위영석 기자 yswi@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10일 넘게 이어지는 폭염으로 제주지역 낮 최고기온이 35℃를 넘어서면서 올해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7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까지 폭염경보가 발효중인 제주시 건입동의 낮 최고기온 35.9℃를 보였다. 이는 6일 외도지역 34.8℃, 지난달 26일 제주시 건입동지역 34.4℃를 넘어서는 기온이다.

이는 7월 상순 기록 중 1971년 7월7일 36.5℃에 이어 역대 2위에 해당하는 값이다.

북부와 동부지역의 나머지 지역도 외도 33.2℃, 대흘 34.0℃, 월정 34.0℃, 한림 31.1℃를 기록하며 폭염의 기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밤에도 제주 북부지역의 최저기온이 28.6℃로 열대야가 11일째 발생했다.

제주기상청은 7일 중산간 이상 산지 중심으로 가끔 비가 내리고 8일에도 저기압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겠지만 강수량이 많지 않아 무더위를 식혀주기에는 역부족으로 예상했다.

예상강수량은 7~8일 제주도산지 20~60㎜, 8일 5~30㎜정도다. 당분간 고온다습한 남풍계열의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최고기온이 30~34℃로 낮에는 폭염, 야간에는 열대야가 중순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9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